일진다이아몬드, 2분기 영업익 76억원…전분기비 178% 증가
자회사 일진복합소재 실적 호조 영향
입력 : 2019-07-18 10:24:03 수정 : 2019-07-18 10:24:03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일진다이아몬드는 올 2분기 연결기준 매출이 435억원, 영업이익 76억원을 기록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 1분기 대비 매출은 58.9%, 영업이익은 178.4% 증가한 수치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서는 매출은 35%, 영업이익은 77% 늘었다.  
 
일진다이아몬드의 실적 증가는 수소연료탱크를 제조하는 자회사 일진복합소재가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일진다이아몬드는 일진복합소재의 지분 82.8%를 보유한 모회사다.
 
일진복합소재는 국내 유일의 수소전기 차량용 연료탱크(타입4) 양산 기업이다. 2014년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투싼 수소전기차에 이어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에도 연료탱크를 독점 공급하면서 양산 노하우를 축적했다. 최근에는 현대자동차의 양산형 수소전기버스에 수소 저장 시스템(모듈) 및 연료탱크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