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설 돌파구, 엔지니어링)①해외건설 주도하는 ENG…국내선 뒷전에 밀려나
수주시장 설계 중심 변화에도…국내 산업 육성 환경은 미흡
입력 : 2019-07-22 06:00:00 수정 : 2019-07-22 06:00:00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해외 인프라 시장이 확장할 거란 전망과 함께 건설 엔지니어링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국내 관련 사업은 뒷전에 밀려나 있다. 대형건설사는 주택사업으로 수익을 충당하며 인프라 설계 역량 투자에 미온적이다. 설계가 주 업무인 엔지니어링 업체가 나서야 하지만 이마저 여의치 않다. 해외에는 쟁쟁한 외국 기업들이 버티고 있고 국내 정부의 인프라 설계 용역은 사업 대가가 낮다. 고급 엔지니어 인력을 유지하기 힘들어 역량 개선이 쉽지 않다. 엔지니어링업계는 국내문제가 선결과제라고 강조한다. 비용 문제를 해결하면 설계 역량이 오르고 대형사의 설계 투자를 유도해 궁극적으로 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21일 건설·엔지니어링업계에 따르면 AIIB(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출범 이후 아시아 설계 시장은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 지난 2015년 20%에서 2017년에 24%로 올랐다. 업계는 이 비율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관측한다. 중국의 일대일로, 아시아 개발도상국의 도시개발과 인프라 구축 등으로 먹거리 확대가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AIIB는 아시아 국가의 사회간접자본 건설을 지원하기 위해 중국이 주도해 설립한 국제금융기구로 2015년 출범 당시 가입국은 57개국이었으나 이달까지 100개국으로 늘었다.
 
 
그러나 국내 업체가 세계 점유율을 키울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국내에선 설계 분야가 뒷전인 모습이다. 대형사는 시공 계약 위주로 성장해왔고 주택 사업에 치중하고 있다. 
 
엔지니어링업계가 팔을 걷어야 하는 상황이지만 비관적인 전망이 우세하다. 엔지니어링의 주된 먹거리가 해외 플랜트나 국내 인프라 사업인데 해외에선 외국 경쟁사들이 버티고 있다. 국내 인프라 설계에선 정부의 제도 미비로 용역 대가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 고급 엔지니어 인력을 확보하지 못해 산업 역량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외국 상황은 다르다. 본입찰 전에 가격을 제외한 설계기술 역량만으로 입찰 의향이 있는 회사의 자격을 평가한다. 낙찰자를 선정할 때도 설계 역량만으로 평가하거나 기술 비중이 90%에 달한다. 공사비가 특정 규모 이상일 때는 설계 용역을 수행한 엔지니어링 업체가 적정한 사업 대가를 받도록 제도로 의무화한 국가도 있다.
 
이에 국내에서도 외국의 사례를 참고해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온다. 공공·민간 발주 모두에서 저가 낙찰 관행이 만연해 엔지니어링의 성장을 가로막는다는 비판과 함께다. 업계 관계자는 "대형건설사들도 설계 용역을 주는 것보다 자체적인 역량을 향상시키는 게 낫다고 여긴다"라며 "엔지니어링을 육성하면 궁극적으로 산업 전체 경쟁력도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