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일본 수출규제 대응 위해 10만 우량기업 필요"
"청와대와 생각 다르다고 '친일파' 딱지…답답함 넘어 안타깝다"
입력 : 2019-07-22 10:17:11 수정 : 2019-07-22 10:17:1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일본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 관련해 "율곡 선생이 일본의 침략에 맞서 10만 양병을 주장했듯이 우리에겐 경제를 지킬 10만 우량기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감정적 대응이 아니라 미래로 나아가는 실질적 극일이다. 국력을 키워 도발을 못 하도록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권은 조속한 경제정책 대전환만이 나라를 살리는 길이고 궁극적인 국익임을 알아야한다"며 "반시장·반기업 정책과 소득주도성장정책 폐기 경제대전환을 다시 한번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 "반일감정 선동하고, 국민 편가르고, 야당 공격에만 바빴지 무슨 해결책을 내놨느냐"며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하는 청와대와 여당의 행태를 보면 이제 답답함을 넘어 안타까울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당이나 국민들 어느 누구도 일본 잘했다고 말하는 사람은 없다"며 "그런데 청와대와 생각이 조금이라도 다르면 죄다 '친일파'라고 딱지를 붙이는 게 옳은 태도인가"라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과 집권세력이라고 하면, 외교적으로 풀든 맞서서 결사항전하든 사태를 극복할 대책을 내놓는 것이 우선이지만 이 정권은 일본과 연일 싸우자고 선동하면서도 정작 어떻게 싸워서 이길 것인지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외교적 해법도 없고, 맞서 싸울 전략도 없다. 이 정권은 나라를 패망으로 몰아갔던 구한말 쇄국정책이나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미동맹이 튼튼하고, 우리가 국제적 지지를 받는다면 일본 아베정권이 이렇게 폭주할 수가 없었을 것"이라면서 "반시장, 반기업 정책으로 우리 경제를 무너뜨리지 않았다면 일본 경제보복에 우리가 훨씬 당당하게 맞설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