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누버거버먼이머징국공채플러스 펀드’ 설정액 1천억 돌파
연초 후 수익률 17.66%
입력 : 2019-07-31 10:41:58 수정 : 2019-07-31 10:41:58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누버거버먼이머징국공채플러스 펀드’ 수탁고가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해 말 설정액 591억원, 6월말 698억원 7월 현재 1024억원으로 연초 후 약 400억원이 몰렸다. 안정적인 성과가 이어지며 자금유입 속도가 증가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삼성 누버거버먼이머징국공채플러스 펀드 환노출형은 연초후 수익률 17.66%, 환헤지형은 11.37%다(A클래스 30일 기준가). 이는 해외채권형 펀드 평균 수익률인 7.64%, 신흥국채권 펀드 평균인 10.51%를 상회하는 성과다.
 
 
이 펀드는 이머징 국가에서 발행하는 연 6% 수준의 달러표시통화 채권에 투자해 자본차익과 인컴(Income) 수익을 추구하는 상품이다. 아르헨티나, 멕시코, 러시아 등 전세계 66개국 300여개 채권에 분산 투자한다. 6월말 기준, 아르헨티나 5%, 멕시코 4.56%, 러시아 채권 4.38% 등을 보유하고 있다. 국채 비중이 약 64.5%, 정부보증채나 지방채 등 준정부채가 21.3%이며 그 밖에 일부 회사채를 편입한다.
 
견조한 경제성장률, 안정적인 환율 및 물가수준, 자금유입 등 경제와 체력이 개선되고 있는 이머징국가의 국공채는 선진국 채권 대비 높은 수익을 추구하는 자산이다. 특히 달러표시 국공채는 지역통화가 아닌 달러에 영향을 받게 되며, 환율위험 없이 이머징국공채 투자 수익을 원하는 투자자는 환헷지형을, 원달러 환율에 따른 추가 손익을 기대하면 환노출형을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이 펀드의 하위펀드를 운용하고 있는 미국 누버거버먼은 1939년에 설립되어 약 350조원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는 글로벌 자산운용사다. 최근 10년간 수탁고 중 주식 자산의 88%, 채권 자산의 94%가 벤치마크 대비 초과성과를 기록하는 등 안정적인 수익률을 보여주고 있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올해 이머징 채권시장은 경제 펀더멘털이나 수급, 정부의 금리정책 등 우호적인 환경 측면에서 여전히 유효하다”며 “다시 찾아오는 금리 인하 싸이클에 이머징국공채 펀드가 투자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보선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