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듬)"다음 경제침략은 금융"…일본계 '돈줄' 한번에 빠져나간다면?
(토크합니다)조성목 서민금융연구원장 겸 FPSB 부회장
입력 : 2019-08-06 16:24:07 수정 : 2019-08-06 16:24:07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일본 아베정부가 지난 2일 한국을 무역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한 뒤 추가 경제침략 분야로 한국 금융시장이 지목되고 있습니다. 삼성이나 현대, LG, SK 등 대기업들의 유동자산은 안정적이라는 보도가 있었지만, 서민들이나 중소기업은 어떻게 대비해야 할까.
 
특히 국내 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는 서민들이 대부분 의존하고 있는 금융권이 일본계 저축은행과 대부업체라는 데서 상황은 심각해질 수 있습니다.
 
국제결재은행(BIS/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s)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일본계 은행의 대 한국 자산규모는 약 67조원(563억 달러) 규모로 글로벌 은행들의 대 한국 총 자산규모 2894억 달러(347조원) 중 약 15.6%를 차지합니다. 이는 미국계(27.3%)와 영국계(26.4%)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준입니다.
 
특히, 올해 3월말 현재 국내에서 영업 중인 저축은행 총 79개 중 일본계는 4개사, 총여신은 11.0조원으로 업권 전체 총 여신 약 60조원의 19%에 달하는 수준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또 지난해 말 기준 총 8310개 대부업체 중 일본계는 19개사로, 개수는 적지만 총 대부자산은 약 7조원(관계사대출 0.8조원포함)으로, 업권 전체 대부자산 약17조원의 39%에 달합니다. 

조성목 서민금융연구원장 겸 FPSB 부회장은 오늘(6일) <뉴스리듬>에 출연해 일본 자본이 국내에서 전면적으로 빠져나갈 가능성은 적다면서도, 만일에 대비한 정부 대책을 소개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