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영 외교부 차관 "아베, 과거사에 기인한 경제보복 인정"
입력 : 2019-08-06 21:00:23 수정 : 2019-08-06 21:00:2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발언으로) 현재 일본이 취한 부당한 경제조치가 수출통제의 문제가 아니라 과거사 문제에 기인한 경제보복이라는 것이 증명됐다"고 밝혔다.
 
조 차관은 이날 외교부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오늘 아베 총리는 현재 한일 관계 갈등의 원인이 청구권 문제가 본질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아베 정부는 진실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과거를 부정하고 인권을 무시하며 자유무역 질서를 훼손하는 이기적인 태도를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날 히로시마 원폭 투하 74주년을 맞아 이날 오전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희생자 위령식에 참석했다.
 
아베 총리는 참석 후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한일 청구권협정을 위반하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하면서 국교정상화의 기반이 된 국제조약을 깨고 있다"며 "(한국 정부는) 국가와 국가 간 관계의 근본에 관련된 약속을 우선 제대로 지켰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오른쪽)이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