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주미대사에 이수혁·문정인 복수검토한 것 맞다"
입력 : 2019-08-09 10:52:36 수정 : 2019-08-09 10:52:36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법무·과학기술·농림축산 등 8개 부처 장관급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청와대는 정책의 안정적 추진과 도덕성을 기본으로 해당분야 전문가를 우선 고려해 발탁했다는 입장이다. 다만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한 공세를 예고 중이어서 인사청문회를 전원 통과할지 여부는 미지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인사발표 후 기자들을 만나 ‘임명된 후보자들의 국회 인사청문회 통과를 낙관하느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사안은 청문회를 통해 검증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장관 후보자들이 병역기피·부동산투기·세금탈루·논문표절 등 이른바 ‘7대원칙’을 충족하느냐는 질문에는 “말씀드린대로 도덕성을 기본으로 해당 전문가를 우선해서 (인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주미 한국대사에 더불어민주당 이수혁 의원을 내정한 사실도 함께 발표했다. 당초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유력했던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청와대 관계자는 “이 내정자와 문 특보가 복수로 검토됐던 것은 맞다”며 “문 특보는 본인이 (언론에) 밝히신 대로 고사를 하셨다. 지금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판단이 서로에게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 내정자는 대사에 임명될 경우 현직 의원직을 잃게 되며 비례대표 차순위자인 정은혜 전 민주당 부대변인이 자리를 승계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아직 정치인 출신 장관이 남아있는 점을 들어 연내 추가개각 가능성도 거론한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오늘 개각발표를 했다. 다음 개각을 지금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 섣부른 판단”이라며 선을 그었다.
 
청와대 본관 전경.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