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정’ ‘박열’ 발굴 정상규 작가, 경제학도로서 독립운동가 관심 갖게 된 이유
입력 : 2019-08-13 09:40:57 수정 : 2019-08-13 09:40:57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정상규 작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3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광복절 기획으로 독립운동 전문 정상규 작가가 출연했다.
 
그는 독립운동가들을 알리기 위한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책을 써 알려진 작가다. 영화 밀정’ ‘박열의 실제 주인공을 세상에 알린 인물이기도 하다.
 
사진/방송캡처
 
정 작가는 “’밀정의 실제 주인공은 김시현 선생이다면서 김 선생은 의열단에서 활동하신 분으로 수감 생활만 20년을 하셨다고 전했다. 영화 박열의 주인공 박열에 대해선 일본 동경 한복판에서 독립 운동 단체를 여러 개 만들어 활동하셨던 분이라고 소개했다.
 
정 작가는 해박한 역사 지식을 알렸지만 의외로 역사 전공자가 아닌 수학과 금융을 전공했던 경제학도였다. 그는 군대 있을 때 독립운동가 후손을 만나게 된 뒤 관심을 갖게 됐다고 전했다.
 
정 작가는 미국에 있을 때 NGO를 만들어서 활동한 적이 있었다면서 그때 만난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자랑스럽게 얘기하지 못하고 위축돼있는 모습을 봤다. 그분들이 좌익 계열로 독립운동을 했던 의열단 후손이라는 걸 알게 되면서 그들을 돕고 싶다고 생각하게 됐었다고 독립운동에 관심을 갖게 된 이유를 전하기도 했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