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건설주, 매수 기회vs신중론…증권사 의견 분분
'해외 경쟁력' 삼성엔지·현대건설 '실적 모멘텀' 동부건설 등 투자 유리
입력 : 2019-08-14 01:00:00 수정 : 2019-08-14 01:00:00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분양가 상한제가 건설주에 미칠 영향에 대해 증권가의 의견이 분분하다. 불확실성 해소와 우려 선반영 등을 고려할 때 비중을 늘릴 시점이란 분석이 있는 반면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건설업지수는 지난달 8일 이후 한 달여 만에 18% 떨어졌다. 같은 기간 8.75%인 코스피 하락률보다 낙폭이 두 배가량 크다.
 
건설업 지수의 낙폭이 두드러진 것은 분양가 상한제 관련 우려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달 8일 민간택지에도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검토할 때가 됐다고 언급했다.
 
재건축을 앞둔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아파트 1단지 모습.사진/뉴시스
 
국토부가 오는 10월부터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하겠다며 시행령 개정안을 발표한 지난 12일 전후로는 급등했다가 급락하는 혼조세를 보였다. 분양가 상한제가 건설주에 미칠 영향에 대해 투자자들이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증시 전문가들은 불확실성이 해소됐고 지난 한 달 동안 우려가 반영됐다는 점에서 추가 하락은 제한적일 것이란 데 무게를 두고 있다. 하지만 바구니에 담아도 될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린다.
 
박형렬 메리츠종금 증권 연구원은 "분양가 상한제로 일반 분양 비중이 높은 단지는 지연 등이 있겠지만 대형 건설사의 전체 분양 물량은 지난해보다 증가할 전망이고 이익 역성장 가능성은 크지 않다"며 "작년 10월 수준까지 하락한 밸류에이션, 현금흐름 개선, 정책 현실화 이후 추가적인 우려 감소 등을 고려하면 비중 확대 시점"이라고 말했다.
 
반대로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김치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분양가 상한제 적용 기준이 강해 대형 건설사에 부정적인 영향이 불가피하다"고 평가하면서 건설업종에 대한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제시했다. 중립은 앞으로 1년간 주가가 시장보다 15% 오를 수도 떨어질 수 있다는 의미다.
 
투자한다면 분양가 상한제 시행 속에서도 해외수주를 통해 성장을 기대할 수 있는 삼성엔지니어링(028050)현대건설(000720) 등이 유리하다는 분석이 많다. 관급 공사 등으로 포트폴리오가 안정적인 대림산업(000210)과 실적 모멘텀이 있는 동부건설(005960)도 관심 종목으로 꼽힌다. 태영건설(009410)은 지방 분양이 많다는 점, 쌍용양회(003410)는 배당과 정부의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증가 수혜 가능성 등이 투자 매력으로 평가된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