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이돌, 방탄소년단 뷔 안무 표절의혹 재점화…안무가 “내 아이디어 아니었다”
일단락됐던 표절의혹, 안무가 입장으로 다시 수면 위로
입력 : 2019-08-14 11:09:13 수정 : 2019-08-14 11:09:13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방탄소년단 뷔의 솔로곡 안무 표절 논란이 장기화될 전망이다.
 
일본 아이돌 섹시존 멤버인 나카지마 켄토는 지난 9일 일본 방송사 NHK 예능프로그램 더 소년구락부에 출연해 신곡 사랑 때문에무대를 선보였다.
 
무대 후 누리꾼들은 나카지마 켄토의 신곡 안무가 방탄소년단 뷔의 솔로곡 싱귤래리티(singularity)’와 비슷하다고 지적, 표절 의혹이 불거졌다. 이후 두 곡의 안무가가 키오니 마드리드(Keone madrid)라는 동일인물임이 밝혀져 논란은 일단락되는 듯 했다.
 
하지만 키오니 마드리드가 입장을 밝히며 논란은 재점화됐다. 그는 SNS를 통해 뷔의 안무와 흡사하게 연출된 부분은 내 아이디어가 아니다. 나는 다른 대안을 제시했다해당 사실에 나도 놀랐다고 털어놨다.
 
한편, 방탄소년단 뷔는 지난해 5월 솔로곡 싱귤래리티를 발표했다. ‘싱귤래리티는 옷걸이에 걸린 재킷을 사용, 두 사람이 춤을 추는 듯한 독특한 안무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나카지마 켄토, 방탄소년단 뷔. 사진/더소년구락부, 싱귤래리티 캡처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듣고, 취재하고, 기사 쓰는 밤도깨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