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통일 염원 'DMZ 걷기' 강원도 이어 14일 경기도 여정 시작
연천서 여장 풀고 '토크콘서트' 등 참가…20일 파주 통일대교 횡단
입력 : 2019-08-14 13:44:29 수정 : 2019-08-14 13:44:29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비무장지대(DMZ) 일원을 걸으며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DMZ 155마일 걷기’ 행사 참가자들이 강원 구간에서의 9일간 일정에 이어 14일부터 경기 구간 여정을 시작했다.
 
도에 따르면 행사 참가자들은 지난 5일 파주 임진각에서 출정식을 하고 강원 고성에서부터 양구·화천·철원을 거치는 강원지역 약164㎞ 종주를 마무리했다. 이어 이날 경기도 연천에서 여장을 잠시 풀고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이날 오후 입성식에 이어 연천 고대산캠핑리조트 컨벤션센터 실내광장에서 열리는 ‘평화부지사와 함께 하는 토크 콘서트’에 참가한다. 콘서트에서는 행사의 주제인 ‘DMZ의 가치’와 ‘평화의 소중함’을 놓고 좌담을 한 후 만찬을 이어간다. 콘서트는 △한반도 평화 정착 △남북 교류 △DMZ 등을 주제로 평화부지사와 패널 및 걷기대원 간 자유로운 토크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화영 부지사는 이번 행사에 대해 “반세기가 넘는 분단의 상징이었던 DMZ는 이제 평화와 번영의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강원도 고성에서 경기도 파주 임진각까지 내딛은 한걸음 한 걸음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드는 큰 걸음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광복절인 15일, 참가자들은 6·25 최대 격전지였던 철원과 연천의 경계에 위치한 고대산에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리며 경기지역 종주를 시작한다. 도내 일정은 오는 20일까지 진행된다.
 
종주 마지막 일정인 20일 오전, 참가자들은 캠프그리브스에서 출발한 후 지난 10일부터 개방한 ‘파주 DMZ 평화의 길’ 코스 중 하나인 통일대교를 도보로 횡단할 계획이다.
 
지난 9일 ‘파주 DMZ 평화의 길’을 현장을 찾은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이산가족 대표 및 탐방 학생 등이 통문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