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제조업 수출, 품질경쟁력 우위 상품군 수 일본의 ‘절반’
가격경쟁력 우위 상품군 많지만 품질경쟁력 열위 제품도 훨씬 많아
입력 : 2019-08-18 11:00:00 수정 : 2019-08-18 11:00:00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 우리나라 제조업 수출경쟁력이 일본, 독일에 비해 낮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품질경쟁력 우위’ 상품군의 숫자가 이들 국가와 비교해 현저하게 부족하다는 조사 결과다.
 
18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제조업 수출경쟁력 점검과 국제비교’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보고서는 수출입단가를 계산해 이를 기초로 수출상품의 경쟁력을 ‘품질’과 ‘가격’의 측면에서 분석했다. 수출경쟁력을 △품질경쟁력 우위 △가격경쟁력 우위 △가격경쟁력 열위 △품질경쟁력 열위의 네 범주로 분류해 우리나라와 제조 강국인 일본과 독일의 1000대 제조 수출상품군의 수출경쟁력을 비교했다. 
 
보고서의 분석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1000대 제조업 수출상품군중 ‘품질경쟁력 우위’를 가진 상품군의 숫자가 일본과 독일에 비해 절대적 열세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기준 품질경쟁력 우위로 판단되는 제조 수출상품군 수는 우리나라가 156개로, 일본(301개)의 51.8%, 독일(441개)의 35.4% 수준에 불과했다. 보고서는 세계시장보다 높은 가격임에도 무역수지가 양(+)인 상품을 품질경쟁력 우위를 가진다고 판단해 제조비용이 상승하는 우리나라로서는 지향해야 할 수출상품의 경쟁력이라고 봤다. 
 
한국, 일본, 독일 제조업 수출품목의 수출경쟁력 평가. 표/한경연
 
수출가격이 세계시장가격(수입가격)보다 낮으면서 무역수지가 양(+)인 ‘가격경쟁력 우위’ 상품군의 수는 우리나라가 일본, 독일에 비해 약 1.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가격이 수입가격보다 낮으면서도 무역수지가 음(-)인 ‘품질경쟁력 열위’ 상품군의 수도 우리나라가 일본의 약 2배, 독일의 약 4배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태규 연구위원은 “노동비용 상승을 포함해서 제조비용이 갈수록 증가하는 우리나라로서는 보다 많은 상품에서 품질경쟁력 우위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연 연구에서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관심사로 떠오른 소재·부품·기초장비 부문의 취약성도 나타났다. 보고서는 전자공업에 쓰이는 화학품, 정밀공작기계, 반도체 장비 및 부품, 기계부품, 광학기기, 정밀측정기기 등 중요 상품군에서 우리나라는 ‘가격경쟁력 열위’ 또는 ‘품질경쟁력 열위’인 반면, 일본과 독일은 이들 품목에서 대부분 ‘품질경쟁력 우위’ 또는 ‘가격경쟁력 우위’의 수출경쟁력을 가진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위원은 “일본의 경우 소재·부품·기초장비 상품군에서 수출규모로도 우리나라를 압도한다”면서 “중소·중견기업의 연구개발(R&D) 투자 확대와 이를 사업으로 연결할 수 있는 R&D 투자의 효과 창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왕해나 기자 haena0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왕해나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