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네팔 고산지대 광통신망 구축
네팔 정부의 전국 광통신망 구축 1차 사업 수주
입력 : 2019-08-22 10:38:07 수정 : 2019-08-22 10:38:07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 LS전선이 네팔의 전국 광통신망 구축 1차 사업을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LS전선은 네팔 국영 통신사 네팔텔레콤과 수백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하고 동부 지역 일대에 광통신망을 구축한다. 구축 지역에는 히말라야 산맥의 칸첸중가산 기슭까지 포함되는 등 고산 지역에서도 초고속 인터넷과 대용량의 데이터의 전송이 가능해진다. 이번 입찰에서는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등이 현지 시장 정보 제공과 네트워킹 활동 지원 등을 통해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LS전선 직원이 생산된 광케이블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LS전선
 
앞서 네팔 정부는 수도 등 일부 도시 외에는 전반적으로 열악한 통신 인프라를 개선하기 위해 2022년까지 약 2000억원을 투입해 전국에 광통신망을 구축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네팔은 면적이 남한의 1.5배에 이르지만 국토 전체가 평균 해발 1000m가 넘는 산악 지역인데다 지진까지 잦아 통신망 구축 공사가 까다로운 곳이다.
 
LS전선은 이런 자연환경에 맞춤 설계한 제품과 시공 능력을 강조, 가격 경쟁력을 내세운 중국과 인도 업체들을 제치고 계약을 따냈다. 회사 측은 특히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등 지진, 홍수 등 자연재해가 잦은 곳에서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국가, 지역별로 특화한 고부가가치 제품을 중심으로 시장을 공략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특히 단순한 케이블 공급자가 아닌 유무선 통신망 구축 사업자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왕해나 기자 haena0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왕해나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