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뉴모스템' FDA 패스트트랙 지정
기관지폐이형성증 치료제, 신속 심사 및 라이선스 아웃 탄력 기대
입력 : 2019-08-22 18:40:01 수정 : 2019-08-22 18:40:01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메디포스트는 기관지폐이형성증 치료제 '뉴모스템®'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패스트트랙으로 지정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기관지폐이형성증은 인공환기요법과 산소치료를 받은 미숙아에게 발생하는 만성폐질환으로, 심각한 후유증을 일으키거나 환자를 사망에까지 이르게 할 수 있지만 현재 별다른 치료법이 없는 상태다. 
 
패스트트랙은 FDA의 신약 신속심사 프로그램 중 하나로, 심각한 질환의 치료제로서 기존 치료법이 없거나 효과가 부족한 경우 혜택을 주기 위한 제도다. 패스트트랙에 지정되면 임상 단계별로 FDA와 많은 미팅 기회를 가질 수 있어 다양한 개발 지원을 받을 수 있고 동반 심사를 통해 개별 사안별로 서류를 제출할 수 있게 돼, 결과적으로 검토 시간을 줄일 수 있다. 
 
특히 우선심사 대상이 될 경우 허가 심의 기간이 기존 10개월에서 6개월 이내로 단축되며, 최근 6년간 패스트트랙 지정 품목 중 우선심사 대상이 될 확률은 90% 이상이다. 뉴모스템은 지난 1월 미국 임상 1/2상을 종료했으며, 2013년과 2015년에는 미국과 유럽에서 각각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은 바 있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이번 뉴모스템 FDA 패스트트랙 지정으로 차상위 임상 진행이나 글로벌 진출을 위한 라이선스 아웃 논의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사진/메디포스트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