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필승코리아 펀드' 가입…"국내 부품·소재·장비기업 응원"
입력 : 2019-08-26 10:35:00 수정 : 2019-08-26 10:35:0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국내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 투자하는 '필승코리아 펀드'에 가입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금융상품에 공개 가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하는 민간의 노력을 응원하는 차원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농협은행 본점을 방문해 'NH-Amundi 필승코리아증권투자신탁(주식)'에 가입했다.
 
NH-아문디자산운용이 지난 14일 출시한 해당 펀드는 경쟁력 강화가 시급한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로, 운용보수와 판매보수를 낮춰 그 수익이 기업에 돌아갈 수 있도록 설계됐고 운용보수의 50%를 기초과학 분야 발전을 위한 장학금 등 공익기금으로 적립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해 기술 국산화,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부품, 소재, 장비 분야 국내 기업을 응원하는 민간 차원의 노력에 함께하고자 펀드 가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펀드 가입 후 농협 임직원 등을 격려하고 "우리나라 경제가 더는 외풍에 흔들리지 않기 위해선 각 분야의 초일류 혁신기업이 지금보다 2배, 3배 이상 늘어나야 한다"며 "이를 위해 그 기초가 되는 소재, 부품, 장비산업의 성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필승코리아 펀드가 우리나라 소재, 부품, 장비산업의 기업들이 흔들리지 않고 성장해 글로벌 시장에 우뚝 서는 데 든든한 씨앗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정부도 지난 5일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방안'을 신속히 추진해 성장잠재력이 있는 국내 기업들이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14일 서울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 등 농협금융 임직원들이 ‘NH-Amundi 필승코리아 펀드' 가입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