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1.1% "하반기 채용"…11.6%P↓
대기업은 10곳 중 4곳꼴…IT 1위·건설 40%
입력 : 2019-09-02 09:25:40 수정 : 2019-09-02 09:25:4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대졸 신입 채용이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어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들의 부담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718곳에 ‘하반기 신입 채용 계획’에 대해 설문해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51.1%가 ‘채용계획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48.9%는 ‘채용 계획이 없거나 미수립’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하반기 62.7%가 ‘채용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던 것과 비교하면 11.6%P 감소한 수치이며, 2017년 같은 기간(64.3%)보다는 13.2%P 감소해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신입 구직자가 비교적 더 선호하는 대기업의 경우, 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은 41.5%에 그쳐 10곳 중 4곳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은 57.1%가 채용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IT(63.5%), 서비스(59.4%), 식음료·외식(57.1%) 등이 신입사원을 채용한다고 답한 비중이 높은 반면, 최근 업종 경기가 부진한 건설(40%) 자동차(43.8%) 조선·중공업(44.4%) 제조(45.5%) 등은 상대적으로 채용하는 기업이 적었다.
 
또한 채용 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라는 기업이 56.9%로 가장 많았으며, ‘지난해보다 감소했다’가 30.2%, ‘지난해보다 확대했다’는 기업이 12.8%로 나타나 전반적으로 채용 규모 역시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특히, ‘지난해보다 감소했다’는 응답의 경우 대기업은 17.4%인데 반해 중소기업은 38.1%로 중소기업의 축소폭이 더 컸다.
 
아울러 기업 형태에 따라 채용 시기가 차이났다. 중소기업은 수시채용 비중이 38.5%로 가장 많은 반면, 대기업은 여전히 9월(30.4%)과 10월(17.4%)에 집중되는 경향을 보였다. 다만, 대기업도 최근 수시 채용을 도입하는 곳이 늘어남에 따라 10곳 중 2곳(21.7%)은 수시 채용을 진행한다고 응답했다.
 
한편, 이번 하반기 신입 채용을 하지 않는 이유로는 ‘경력으로만 채용해서’가 29.2%(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현재 인력으로도 충분해서’(26.2%)가 바로 뒤를 이었으며, 이외에 ‘인건비가 부담돼서’(16%), ‘상반기에 채용을 진행해서’(15.7%), ‘업황이 좋지 않아서’(12.2%) 등을 꼽았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