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선업 4개월째 수주 세계 1위
1~8월 수주금액 1위 회복…LNG·VLCC 등 고부가 선종 우위
입력 : 2019-09-08 22:02:38 수정 : 2019-09-08 22:02:38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한국 조선업이 4개월 연속 수주량 세계 1위를 기록했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8월 조선업 수주 실적 및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 100만CGT(표준화물 환산톤수) 중 한국이 73만5000CGT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젼체 선박발주의 73.5%로, 5월 이후 4개월 연속 세계 최다 수주량을 기록했다.
 
선종별로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물량 3척 중 3척을 모두 수주했고, 탱커 14척 중 13척(LNG 연료추진선 10척 포함)을 수주했다.
 
지난달 수주 성과에 힘입어 1∼8월 수주금액(누계)은 한국이 113억달러로 중국(109억3000만달러)를 제치고 세계 1위를 회복했다. 1∼7월 누계 금액은 중국 104억달러, 한국 96억달러였다.
 
1∼8월 수주량 기준으로는 한국이 세계 전체 발주량의 34.9%인 464만CGT를 수주해 중국(502만CGT)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산업부는 한국 조선업이 선전하는 이유에 대해 "LNG 운반선,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등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경쟁우위를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1∼8월 발주된 LNG 운반선 27척 중 24척(88.9%), 초대형 유조선(VLCC) 17척 중 10척(58.5%)을 한국이 수주했다.
 
중국, 일본 등의 자국 발주와 수주 물량을 제외하면 전세계 발주 물량의 대부분을 한국이 수주했다.
 
지난 1∼8월 건조량은 676만CGT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14% 늘었다.
 
수주절벽으로 지난해 건조량이 최저점인 772만CGT까지 떨어졌지만, 2017∼2018년 수주가 점차 느러나며 지난 4월 이후 월 건조량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건조가 늘어남에 따라 조선산업 고용은 지난해 8월 10만5천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 늘어나 지난 7월 11만명대로 회복했다.
 
산업부는 올 하반기 이후 러시아, 카타르, 모잠비크 등의 대형 프로젝트 발주가 예정돼 있어 수주량은 보다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세계 발주가 글로벌 경기하강,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의 영향으로 당초 예상보다 부진한 상황에서 LNG선, VLCC 등 고부가가치 선종의 압도적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 1위를 지속하는 등 선전했다"고 평가했다.
 
한국 조선업 건조량.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세종=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