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자살위험지역 선정, 시도자 전원 사후관리
국무총리 주재 자살예방정책위원회서 대책 마련
입력 : 2019-09-09 15:56:25 수정 : 2019-09-09 15:56:25
[뉴스토마토 차오름 기자] 내년부터 자살사망자 전수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매년 자살위험지역을 선정한다. 자살시도자와 유족 등 고위험군에 대해 모든 응급실에서 사후관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정부는 자살 시도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야간과 휴일의 대응 강화책도 세웠다.
 
국무총리 소속 자살예방정책위원회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총리 주재로 첫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이 총리는 자리에서 "1년에 1만2000명 이상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신다"며 "자살 예방을 국정과제에 포함시켰다는 것은 그만큼 절박함을 인정했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자살예방정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원회는 내년부터 매년 자살위험지역을 선정하고 심층 분석을 통해 맞춤형 정책 대안을 수립하기로 했다. 전수조사 결과를 건강보험 빅데이터, 사회보장정보시스템 등과 연계해 자살 고위험군을 사전에 발굴하고 지원하는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지역사회 중심의 자살 위험군 발굴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생명지킴이 교튝을 이수한 독거노인 생활관리사 등 방문서비스 인력이 취약계층 자살 위험을 선별해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계한다.
 
자살시도자, 유족 등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더 촘촘한 지원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현재 자살시도자에 대해 62개 응급실에서 제공중인 사후관리를 모든 응급실에서 가능하도록 확대한다. 유족은 정신건강복지센터가 초기부터 개입해 행정과 법률 자문비용, 치료비, 자조모임과 마음건강 프로그램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자살시도가 72%로 다수 발생하는 야간과 휴일 대응체계도 강화한다. 권역별 응급개입팀을 설치하고 정신응급환자를 24시간 진료할 수 있는 정신응급의료기관 지정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통계청이 준비중인 국가자살동향시스템은 올해 말 구축 완료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에 신속히 자살 사망 정보를 제공해 적시에 자살예방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위원회는 개정 자살예방법에 따라 자살위해물건 고시안을 심의했다. 자살위해물건을 구체적으로 나열할 경우 역효과가 발생할 수 있어 일산화탄소, 제초제·살충제·살진균제 독성 효과를 유발하는 물질을 자살위해물건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차오름 기자 risi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차오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