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IFRS17 적용 결산시스템 오픈
이달부터 IFRS17에 적용되는 산출방식 병행한 결산 개시
입력 : 2019-09-17 11:48:56 수정 : 2019-09-17 11:48:56
[뉴스토마토 김형석 기자] 신한생명은 오는 2022년 도입 예정인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에 적용되는 결산시스템을 오픈한다고 17일 밝혔다. 신한생명의 이번 새 결산시스템 구축은 업계에서 가장 빠른 수준이다. 
 
신한생명은 지난해 5월부터 15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IFRS17 구축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EY한영,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대우정보시스템 등 관련 분야별 전문업체가 파트너로 참여해 결산시스템의 완성도를 높이고 오류를 최소화했다. 계리모델, 리스크관리, 재무결산 등 총 8개의 프로젝트로 세분화하고 △분석설계 △개발 △테스트 및 안정화 3단계로 진행했다. 총 3차례에 걸친 테스트를 통해 기능점검을 마치고 지난달 말 내부 최종보고회를 마쳤다.
 
신한생명은 이달부터 기존의 산출방식과 IFRS17에 적용되는 산출방식을 병행한 결산을 시작할 방침이다. 
 
양해직 신한생명 계리팀장은 "가치 중심의 경영관리 기반 확보는 물론, 리스크관리 고도화와 IFRS17 패러다임에 부합하는 체계적 재무보고체계 마련, 재무정보의 대내외적 신뢰성 향상 등이 기대된다"며"“업계를 선도하는 리딩 컴퍼니가 되는데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신한생명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형석

어려운 금융 상식 펀(FUN)하게 공유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