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신차 28대가 한자리에…“올해의 차 뽑기 어렵네”
2일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전반기 심사 진행…"연 2회 심사로 객관성 높일 것"
입력 : 2019-10-03 12:00:00 수정 : 2019-10-03 12: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지난 2일 오전 10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소속 기자들이 모였다. ‘2020 올해의 차(COTY)’ 전반기 심사를 위해서다. 협회는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출시된 23개 브랜드 70대의 신차(부분변경 모델 포함)를 대상으로 최근 회원사 온라인 투표를 통해 16개 브랜드 28대로 압축했다. 
 
공도와 트랙 모두 실차 테스트를 진행하는 데 우선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인천시 영종도 부근 BMW 드라이빙센터까지 62km 구간을 이동해야 했다. 심사 참가자들은 각자 번호표를 한 개씩 뽑았는데, 지하 4층 주차장에서 해당 숫자가 부착한 차량에 탑승해 시승을 진행했다. 
 
2일 공도 시승때 주행한 '아우디 A5'. 사진/김재홍 기자
 
올해 신차 중에 시승을 못해봤던 BMW 7시리즈, 볼보 ‘S60’, 아우디 ‘A5’, 재규어 ‘i-페이스’ 등에 관심이 갔는데 ‘아우디 A5 TFSI’로 결정됐다. 차량에 탑승하니 역시 아우디 브랜드를 상징하는 링 모양 4개가 겹친 엠블럼과 계기판 양쪽 원형 디자인이 시야에 들어왔다. 일자로 쭉 펼쳐진 인테리어 라인, 외관 전면부의 각진 라인 등도 특징으로 보였다. 
 
행사 당일 폭우 등 기상 여건이 좋지 않아 안전위주의 주행을 했지만 고속도로 부근에서 가속페달을 밟았더니 폭발적인 스피드가 느껴졌다. 최근 시승에서 가속감에 만족한 적이 별로 없었는데, 순식간에 속도가 올라가는 모습이 단연 인상적이었다. 
 
아우디 A5로 주행해 BMW 드라이빙센터에 도착한 모습. 사진/김재홍 기자
 
신차 28대가 BMW 드라이빙센터에 집결한 모습. 사진/한국자동차기자협회
 
BMW 드라이빙센터에 도착하니 먼저 도착한 일부 차량들의 모습이 보였다. 지난 1월에도 드라이빙센터를 방문한 적이 있었는데, 행사 당일에는 어린 아이들이 단체로 방문해 인솔자의 설명을 듣는 광경도 볼 수 있었다. 
 
드라이빙 센터에서 진행되는 공도 및 트랙 시승 전 전반기 심사 설문지를 받았다. 생각보다 응답해야 할 내용이 많았는데, 설문지의 두께로 이를 사전에 짐작할 수 있었다. 설문 항목을 숙지한 후 드라이빙센터 부근으로 50km 주행하는 공도 시승이 시작됐다. 출발지에서는 쌍용자동차의 ‘렉스턴 스포츠 칸’, 교대 지점에서는 한국지엠 ‘콜로라도’를 탑승했다. 공교롭게도 올해 국내 출시된 픽업트럭 차량들이었다. 
 
올해의 차 전반기 심사날 배부된 설문지. 사진/김재홍 기자
 
특히 콜로라도는 처음 타봤는데, 승차감이 예상보다 부드러웠고 특히 서스펜션에서 만족감을 느꼈다. 계기판도 무채색의 단조로운 조합보다 파랑, 빨강 등의 다양한 색상이 있어 시인성도 좋았다. 다만 인테리어 구성은 가격 대비 심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반면, 렉스턴 스포츠 칸은 무난한 성능에 가성비가 좋다고 느껴졌다. 
 
이후 트랙 시승은 2km 트랙을 1바퀴 돌고 앞에 있는 차량으로 이동해 탑승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기자는 콜로라도로 시작해 쌍용차 ‘코란도’, 현대차 ‘코나 하이브리드’, ‘베뉴’, 토요타 ‘라브4 하이브리드’, 렉스턴 스포츠 등을 체험했다.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트랙주행을 했다. 콜로라도에 탑승하면서 본 모습. 사진/김재홍 기자
 
트랙 주행때도 폭우가 쏟아져서 평소 트랙을 돌 때보다 속도를 낮추고 브레이킹 시점도 보다 빨리 잡았다. 확실히 맑은 날씨에서 트랙 주행을 할 때보다 노면이 미끄러웠고 한 차례 뒷바퀴가 헛돌기도 했다. 다만 직선 코스에서는 풀 브레이킹을 구사해 가속성능을 시험해봤다. 인스트럭터는 비가 오고 있어 연석이 미끄럽기 때문에 차량이 연석을 통과하지 않도록 당부했다. 안전을 위해 드리프트 등은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주행을 마치고 기자들은 두꺼운 설문지 작성에 여념이 없었다. 기존 시승과 이번 주행을 바탕으로 기자도 고심을 거듭한 후 설문을 완료했다.
 
한편, 이날 이승용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위원장은 “올해부터 전·후반기로 기간을 나눠 더욱 엄정하고 객관적인 심사가 진행된다”면서 “올해는 그 어느 해보다 신차가 많아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트랙에서 시승이 진행되는 모습. 사진/한국자동차기자협회
 
아우디 A5. 사진/김재홍 기자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