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 소식)중국 관광객도 회복세…항공업계, 중국 공략 '속도'
중국 관광객 8월까지 390만명, 작년 동기보다 27.5% 증가
제주항공, 중국 노선 비중 14%서 19%로 확대
이스타도 줄줄이 중국 취항…에어서울, 인천~장자제노선 신규 취항
입력 : 2019-10-17 21:00:00 수정 : 2019-10-17 21:00:00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국내 항공사들이 중국 노선 취항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 수도 안정적으로 늘어나고 있어 수익성 개선에 대한 기대감도 살아나고 있다. 
 
17일 오전 무안국제공항에서 열린 제주항공 무안~장자제 신규취항식에서 제주항공 이수현 무안 지점장과(사진 가운데) 승무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은 17일 무안국제공항을 기점으로 중국 최고의 절경으로 꼽히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의 도시 '장자제' 운항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오는 19일에는 부산에서 장자제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무안~장자제 노선은 주2회(목·일) 운항하며, 무안에서 10시10분(이하 현지시각), 장자제에서는 13시25분에 출발하는 일정이다. 부산~장자제도 주2회(화·토) 운항하며, 부산에서는 10시35분 출발, 장자제에서는 14시30분에 출발한다.
 
제주항공은 지난 11일 인천~하얼빈 노선을 포함해 인천과 부산, 대구, 무안 등을 기점으로 베이징과 옌지, 난퉁, 칭다오, 웨이하이, 싼야, 스자좡, 자무쓰, 옌타이, 하이커우까지 등 중국 12개 도시 16개 노선에 취항하게 됐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10월 기준 국제선 노선 수는 총 85개로, 중국 노선의 비중은 지난해 14%에서 올해 19%로 늘었다. 
 
제주항공은 최근 중국인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어 이 같은 중국 노선 확대가 수익 구조를 다변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통계에 따르면 지난 8월 말까지 우리나라를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약 390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05만9000명보다 27.5% 증가했다. 
 
이스타항공 청주~장자제·하이커우 노선 일정. 사진/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도 줄줄이 중국 취항에 나서고 있다. 이날 청주~장자제 운항을 시작했고, 19일에는 청주~하이커우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기존 청주~선양·옌지 노선까지 포함하면 청주발 중국 노선은 총 4개가 된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7월 인천~ 상하이 노선에 이어 지난 16일 인천~ 정저우 노선 운항도 시작했다. 인천~정저우 노선은 하계스케줄 기간인 오는 26일까지 주4회 운항하며, 동계스케줄 기간인 10월27일부터 3월28일까지는 주 2회 운항한다.
 
정저우는 중국 무술의 발원지 소림사, 중국의 3대 석굴인 용문석굴, 중국의 그랜드캐니언이라고 불리는 태항산 등 다양한 문화 관광이 가능해 5060세대의 관광수요가 높은 곳이다.
 
아울러 이스타항공은 오는 24일까지 장가계와 하이커우 신규취항을 기념해 특가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편도총액운임 기준 최저가는 청주~장자제 8만2900원,  청주~하이커우 9만1600원부터 예매 가능하다.
 
중국 장자제 전경. 사진/제주항공
 
일본 노선 비중이 압도적이었던 에어서울도 지난 16일 인천~장자제 노선에 신규 취항하며 첫 중국 노선에 진출했다. 인천~장자제 노선 스케줄은 낮 12시25분에 출발해 장자제에 현지 시간 오후 2시50분 도착한다.
 
에어서울에 따르면 인천에서 출발하는 장자제 직항편 정기 노선은 항공사 중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서울에서 장자제공항으로 가는 직항편이 없어, 인근 지역 공항을 이용한 후 다시 장자제까지 4시간 이상 버스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면서 "이번에 처음으로 직항편이 개설되며 여행객들은 더욱 편리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에어부산도 오는 11월12일부터 인천~닝보 노선을 시작으로 중국 선전, 청두 노선에 취항할 계획이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