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민통선 멧돼지 사체서 ASF 또 검출…11마리째
ASF 광범위 확산 우려, 초기 방역 실패 지적 나올 듯
입력 : 2019-10-21 11:18:46 수정 : 2019-10-21 11:18:46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경기도 연천군의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안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또 나왔다. 이에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 개체 수는 11마리로 늘었다.
 
자료/환경부
21일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20일 연천군 장남면 반정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의 시료(혈액)를 채취해 정밀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번 폐사체는 20일 오전 11시20분께 군인이 민통선 내 콩밭에서 발견해 연천군으로 신고한 것이다.
 
발견 지점은 지난 15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던 연천군 장남면 판부리의 폐사체와 약 4.8㎞ 떨어진 곳이다.
 
연천군은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라 시료를 채취하고선 환경과학원으로 이송해 분석했다. 해당 사체는 매몰 조치했다.
 
한국농축산연합회, 축산관련단체협의회가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ASF 살처분 SOP 적용 및 야생멧돼지 특단 조치 촉구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환경과학원은 같은 날 오후 8시께 분석에 들어가 이날 새벽 3시께 확진 판정을 내렸다.
 
이로써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 개체 수는 11마리로 늘었다. 발견 지점별로는 비무장지대(DMZ) 안쪽 1마리, 민통선 안쪽 8마리, 민통선 부근 1마리(900m), 민통선 외곽 1마리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을 위한 대대적인 야생멧돼지 소탕작전이 실시되고 있는 지난 16일 강원 화천군이 전방부대에 포획틀을 지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원화 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변경된 멧돼지 집중사냥지역과 위험지역에 대해 신속히 철조망을 추가 설치하고 주변 지역의 토양오염 여부와 폐사체 예찰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