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윤석헌 "DLF사태, 은행 구조적 문제 고려해 보상"
금융위·금감원 종합국감 답변
입력 : 2019-10-21 11:33:24 수정 : 2019-10-21 11:34:53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1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증권(DLF·DLS) 사태와 관련해 "은행의 전 체계에 문제가 있었다는 관점에서 소비자 보상을 고민해보겠다"고 밝혔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뉴시스
 
이날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금 금감원이 DLF 사태 검사 과정에서 개별 건에 대해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여기에 포함되지 못할 경우 일부 피해자가 구제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이에 대해 "전체적으로 살펴보겠다"며 "판매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 뿐만 아니라 구조적 문제가 있었다는 점을 고려해 보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금감원은 DLF 사태와 관련해 은행과 투자자의 분쟁조정 절차를 밟고 있다. 우리·KEB하나은행은 금감원의 분쟁조정 결과를 전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사진/뉴시스
 
DLF·DLS피해자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DLF(파생결합펀드) 사기판매 규탄 집회에 참석해 손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