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합법적 불공정까지 해소"…원행스님 "공정사회, 더 힘차게 가야"
입력 : 2019-10-21 15:22:20 수정 : 2019-10-21 15:22:2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조국 사태를 거치면서 "국민통합이라는 면에서 나름대로 노력했으나 크게 진척이 없는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또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검찰개혁과 불공정 개선을 '국민적 요구'로 평가하며 보수야당을 겨냥한 비판을 쏟아냈다.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로 7대 종단 지도자들을 초청, 오찬간담회를 하고 "정부는 각 분야별로 특권이나 반칙을 청산하기 위한 노력들을 많이 기울였고, 나름 성과도 있었다고 생각하지만, 공정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는 그보다 훨씬 높았다"고 밝혔다. 또 "나름대로는 협치 노력을 기울이기도 하고, 많은 분야에서 통합적인 정책을 시행하면서 노력해왔지만 크게 진척이 없는 것 같다"면서 "우리 정치가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된다면 우리 사회의 공정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도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검찰개혁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개혁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조치, 국민들이 공감을 모으고 있었던 사안"으로 평가하고 "그런 사안들도 정치적인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들 사이에서도 갈등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는 보수야당에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불법적인 반칙이나 특권뿐만 아니라 합법적인 제도 속에 내재되어 있는 그런 불공정까지 모두 다 해소해 달라는 것이 국민들의 요구였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총선이 점점 다가오기 때문에 이런 정치적 갈등은 더 높아지고, 또 그 정치적 갈등은 곧바로 국민들 사이의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된다"면서 "국민통합과 화합을 위해 대통령인 저부터, 우리 정치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역시 종교지도자께서 더 큰 역할을 해주셔야겠다"고 요청했다.
 
이에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인 원행스님(조계종 총무원장)은 "지난 2개월 동안 우리 사회는 적지 않은 갈등을 겪어야 했다"며 "우리 종교인들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라의 고승 원효대사의 '화쟁'을 언급했다. 화쟁은 다양한 종파의 이론을 높은 단계에서 통합하고 융합하려 한 불교사상이다. 원행스님은 "화쟁의 중심은 '지공'(지극히 공정하고 가장 공정한 경지)에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문 대통령이 우리 대한민국 사회를 가장 공정한 사회로 만들어 가겠다는 의지가 확고하다면 부디 흔들림 없이 그 길을 더욱 힘차게 걸어가시라"고 당부했다.
 
간담회에는 원행스님을 비롯해 이홍정 목사(한국기독교 교회협의회 총무), 김성복 목사(한국교회 총연합 공동대표), 김희중 대주교(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오도철 교정원장(원불교), 김영근 성균관장(유교), 송범두 교령(천도교) 등 7명이 참석했다. 7대 종단 중 박우균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참석하지 못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해 종교 지도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0/300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 http://blog.daum.net/macmaca/2575

2019-10-21 21:51 신고하기
답글
0 0

한국은 유교나라.불교는 한국 전통의 조계종 천민 승려와 주권없는 일본 불교로 나뉘어짐.1915년 조선총독부 포교규칙은 신도.불교.기독교만 종교로 인정하였는데,일본항복으로 강점기 포교종교는 종교주권 없는상태http://blog.daum.net/macmaca/2632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2019-10-21 21:50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