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록에게 인터뷰 제안 받은 적 없어"…JTBC, 유시민 발언 해명(공식입장)
유시민 이사장 18일 유튜브서 "김경록, JTBC 인터뷰 추진했으나 거부"
JTBC 보도국 "김경록에게 인터뷰 제안받은 바 없다"
입력 : 2019-10-21 14:53:19 수정 : 2019-10-21 15:12:15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 JTBC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발언에 대해 공식입장문을 내놓았다. 21일 오후 JTBC 측은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에 대한 JTBC의 입장을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공식보도자료를 유포했다.
 
이들은 "‘알릴레오’ 방송 이후 보도국 기자 전원을 상대로 확인했다"며 "그 누구도 김경록씨로부터 인터뷰 제안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그리고는 "8월말부터 최근까지 김경록씨에게 수십 차례 전화와 문자 등으로 인터뷰와 취재요청을 했지만 김경록씨가 모두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18일 ‘알릴레오’ 방송 후 김경록씨에게도 직접 입장을 물었지만 아직 답변이 오지 않고 있다"며 "유 이사장은 이 건과 관련해 방송 전에 저희 쪽 누구에게든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JTBC는 "근거 없는 주장을 편 데 대해 사과와 정정을 요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8일 재단 유튜브에서 "김경록 차장은 제일 먼저 조선일보와 인터뷰를 하려고 했고 어떤 경위로 그건 안 되겠다고 해서 그다음에 이뤄진 게 KBS 인터뷰"라고 주장했다.
 
이어 "KBS 인터뷰에서 엄청난 실망감을 느껴 JTBC에 접촉했는데, 손석희 사장이 아실지 모르겠는데 JTBC와 인터뷰를 해보려다가 안 됐다고 한다"며 "(김어준 씨가 진행하는 tbs 라디오) 뉴스공장을 생각했는데 거긴 또 방향성이 있는 것 같아 고민하다가 제게 이메일로 연락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유시민 이사장.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다음은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에 대한 JTBC 입장문이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0월18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주장한 내용에 대해 JTBC 보도국의 입장을 밝힙니다.
 
해당 방송에서 유 이사장은 정경심 교수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김경록 씨가 JTBC 인터뷰를 추진했으나 거부당했다는 취지로 발언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KBS와의 인터뷰 후 실망하고 배신감을 느껴서 JTBC를 접촉했어요” “JTBC를 (인터뷰) 해보려고 접촉했다가 안됐대요” “(김경록 씨가 인터뷰를) 시도를 했는데 안됐다고 그러더라구요. 안했다가 아니고” 등의 내용이었습니다.
 
JTBC는 ‘알릴레오’ 방송 이후 보도국 기자 전원을 상대로 확인했습니다. 결론적으로 그 누구도 김경록씨로부터 인터뷰 제안을 받은 바 없습니다. 오히려 JTBC는 사건이 불거진 8월말부터 최근까지 김경록씨에게 수십 차례 전화와 문자 등으로 인터뷰와 취재요청을 했지만 김경록씨가 모두 거절했습니다. 오간 문자 등 관련 근거는 모두 확보하고 있습니다. 지난 18일 ‘알릴레오’ 방송 후 김경록씨에게도 직접 입장을 물었지만 아직 답변이 오지 않고 있습니다.
 
유시민 이사장의 알릴레오 측은 이 건과 관련해 방송 전에 저희 쪽 누구에게든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습니다. 또한 김경록씨가 JTBC 어느 기자에게 인터뷰 요청를 했는가도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납니다. 한 번이라도 확인하려 했다면 아마도 이런 논쟁은 필요 없었으리라고 믿습니다.
 
JTBC는 김경록씨와 유시민 이사장 측이 근거 없는 주장을 편 데 대해 사과와 정정을 요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김희경 기자 gmlrud151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희경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