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 계엄령문건' 민주당 "황교안 수사해야" …한국당 "가짜뉴스"
정경두 국방장관 "문건 오늘에서야 인지…처리방안 검토"
입력 : 2019-10-21 20:33:31 수정 : 2019-10-21 20:33:31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여야는 21일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2017년 당시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과정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날 임태훈 소장은 국회 정론관에서 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무사 계엄령 문건, '전시 계엄 및 합수 업무 수행 방안'의 원본인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임 소장은 이 문건을 보면 황 대표가 대통령 권한대행이었을 때 기무사 계엄령 문건 작성 과정에 연루됐을 정황이 보인다고 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계엄령 문건 사건은 국민을 군대로 짓밟고 헌정질서를 뒤엎으려고 한 중대한 일"이라며 "이 일에 관해 황 대표를 비롯한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를 즉각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 사진/뉴시스

그는 또 "지난해 11월 ‘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 합동수사단’은 수사 결과 발표를 통해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해외로 도주해 수사를 중지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면서 "이번에 공개된 문건을 보면 검찰이 촛불집회를 무력으로 진압하려고 한 일에 관한 매우 구체적이고 분명한 사실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검찰수사를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황 대표는 계엄령 논의에 관여한 바도 보고받은 바 없다"면서 "모두 허위 사실이고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임태훈 소장은 19대 총선에서 민주당 비례대표를 신청했다 탈락한 전력이 있다"며 "한국당은 이번 가짜뉴스 기자회견과 관련해 배후 세력은 없는지 낱낱이 살피고 법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날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사전에 이 문건과 내용에 대해 인지하지 못했다"며 "앞으로 처리방안이 어떻게 되는 것이 좋은지 검토하고 논의해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