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장관 "청천 계획으로 중국과 미세먼지 해소 협력"
예보정보 공유, 기술교류 및 저감 사업 확대
입력 : 2019-11-04 17:45:13 수정 : 2019-11-04 17:45:13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맑은 하늘(청천) 계획' 통해 미세먼지 발생에 대한 과학적 원인규명 등 미세먼지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중국과의 협력을 본격화하겠다"고 말했다. 
 
조명래 환경부장관과 리간제 중국 생태환경부장이 4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2019 한중 환경장관 연례회의'를 하기에 앞서 한중환경협력사업 '맑은 하늘 계획' 업무 협약서에 서명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명래 장관은 4일 서울 소공동 롯데오텔에서 열린 '2019 한·중 환경장관 연례회의'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이끌어내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연례회의에서 양국 환경장관은 대기분야 협력의 큰 틀인 ’청천(맑은 하늘)계획‘ 이행방안에 서명했다. 청천계획은 양국 간 협력을 조사·연구 사업에서 예보정보 공유, 기술협력·정책교류 등 예방 및 저감 사업 전반으로 확대하는 것으로, 양국의 협력 의지를 외교문서로 명문화한데 의의가 있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우선 양국은 정책 및 기술 교류 부문에서는 대기오염방지기술 능력을 높이기 위해 기관 간 인력·기술 등을 교류하고, 노후 경유차 등의 배기가스 규제와 친환경 자동차(전기차·수소차) 확충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미세먼지 관리 종합계획 및 고농도 시기 특별대책 발표를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동연구 부문에서는 예보정보 공유, 예보 및 모델 응용 기술교류 등을 통해 대기질 예보수준을 높인다. 또 대기오염물질의 화학조성 분석을 위한 지상관측 지점 확대와 대기질 시뮬레이션 정확도 향상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기술산업화 협력 부문에서는 시장·기술·기업 등의 정보를 공유하고 대기오염 방지기술 실증화하는 등 환경산업 협력을 도모한다.
 
양국 장관은 내년도 연례회의에서 청천계획의 성과를 점검하고 신규 협력사업 발굴과 연구인력 교류, 정부·학계·기업이 참여하는 학술회의 등을 통해 청천계획을 심화·발전시키기로 했다.
 
조 장관은 내년 한국이 개최하는 제2차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에 중국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또 내년 중국 쿤밍에서 개최되는 제15차 생물다양성 당사국총회 준비에 협조하기로 했다.
 
아울러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직접적인 해양방류는 국제협약을 위반하고 해양환경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공동 대응을 위한 노력을 하기로 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