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라파스, 청약경쟁 813 대 1… 증거금 2조원 몰려
11일 코스닥 상장…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
입력 : 2019-11-05 08:56:27 수정 : 2019-11-05 08:56:27
이 기사는 2019년 11월 5일 8:56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허준식 기자] 마이크로니들 전문기업 라파스가 1~4일 일반 투자자 대상으로 공모 청약을 진행한 결과 813.16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청약 증거금은 2조817억원이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라파스는 앞서 진행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 202.0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고 공모가를 2만원에 확정한 바 있다.
 
자료/라파스
 
주관사인 DB금융투자 관계자는 "라파스는 세계 유일의 마이크로니들 플랫폼을 기반으로 골다공증 치료제, 알츠하이머 치료제, 백신 등 다양한 의약품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어 투자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라며 "특히 먼저 진출한 화장품 산업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기반으로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어 ‘돈 버는 바이오 기업’이라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라고 전했다.
 
라파스는 올해 6월 골다공증 치료제의 임상 1상 투약을 개시하고 2021년 임상 1상 완료를 목표하고 있으며, 아토피, 천식 등의 면역치료제와 알츠하이머 치료제의 연내 임상 1상 IND 제출을 목표하고 있다.
 
정도현 라파스 대표는 "라파스의 기업가치와 미래 성장 가능성에 대해 성원과 신뢰를 보내주신 투자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라며 "세계 유일의 마이크로니들 플랫폼을 활용하여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해 투자자분들의 믿음에 보답하는 회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라파스는 오는 5일 납입을 거쳐 11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허준식 기자 oasi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허준식

누가 멈춰있고 누가 움직이고 있는 것인가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