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갑 한전 사장 "전기요금 개편, 정부와 더 논의하겠다"
28일 이사회서 전기요금 개편 논의…3분기 실적 흑자 기대
입력 : 2019-11-07 09:40:01 수정 : 2019-11-07 09:40:01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이 전기요금 특례할인 폐지 여부에 대해 "정부와 충분한 대화를 통해 간극을 좁혀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지난달 11일 전남 나주시 한전 본사에서 열린 2019년도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사장은 6일 광주에서 열린 '빅스포 2019' 행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고객과 투자자에게 잘못된 시그널을 주고 싶지 않다"며 정부와 한전의 전기요금 정책 엇박자 논란에 대해 이 같이 해명했다.
 
김 사장은 최근 필수사용량 보장공제를 비롯한 각종 전기요금 특례할인 제도를 일몰시키겠다고 밝혔다. 적자에 시달리고 있는 재무구조 부담을 덜겠다는 취지다.
 
이에 대해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의 성윤모 장관은 "적절치 않다"고 평가했다. 특례할인 폐지와 관련해 한전과 협의한 바 없을 뿐만 아니라 정부가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김 사장은 "애초에 특례할인은 기간이 정해져 있고 끝나면 일몰되는 게 제도 취지"라며 "오는 28일 이사회에서 전기요금 체계 개편 관련 로드맵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차 충전용 특례요금과 전통시장 특례요금, 주택용 절전 할인혜택 연장은 올해 12월을 끝으로 일몰될 예정으로, 연장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한전 실적에 대해서는 3분기 흑자를 내다봤다. 김 사장은 "통상 3분기는 여름철 냉방수요로 전력 판매량이 늘어 가장 많은 수익을 낸다"며 "다만 올해 전체 실적은 연료비 인상으로 작년보다는 안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한전 실적에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원전을 덜 돌리는 것을 탈원전으로 보기 어렵다"며 "실적에는 많은 변수가 있다"고 언급했다.
 
한전공대 설립과 관련해서는 "기존의 한전 연구개발 방식으로는 (신에너지 분야에서) 성과를 내기 힘들다"며 "한전공대는 에너지공학 한 개 학과만으로 운영돼 오히려 오히려 융합연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세종=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