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20일 총파업, 국토부 '대체 수송력 증대'
김경욱 국토2차관 비상수송대책 점검 "수험생 피해 최소화"
입력 : 2019-11-18 15:20:13 수정 : 2019-11-18 15:20:13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오는 20일 총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정부도 막바지 준비에 들어갔다. 정부는 이번 총파업이 한 달 이상 장기화할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올 연말 철도대란까지는 가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철도노조의 무기한 파업을 이틀 앞둔 18일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점검회의를 주최하고 비상수송대책을 점검했다.
 
지난 21일 김현미 (왼쪽)국토교통부 장관과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소관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새만금개발청 마지막 종합국정감사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김 차관은 "20일 이후 전국각지의 대학에서 논술, 수시 등 대학입학시험이 있어 학생들의 피해가 염려된다"며 비상수송대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10월 경고파업 때와 마찬가지로 국토부는 국방부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대체기관사를 확보하고 고속·시외버스 등 대체 수송력을 증대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철도노조는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인력충원 등을 요구하며 준법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철도노조의 요구사항은 △총인건비 정상화 △내년 1월부터 시행하기로 한 4조 2교대 근무형태 도입을 위한 인력충원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 △자회사 처우개선 등이다.
 
반면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은 현재 노조의 준법 투쟁이 태업이라고 보고 있다. 파업은 코레일이나 정부 차원에서 대책을 세워 열차 시간표를 새로 짜는 방법으로 대응할 수 있지만, 태업은 열차를 어떻게 운영하게 될지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국민 불편이 더 클 것이란 설명이다.
 
이번 파업과 관련해 이날 김 차관은 "국가 간선교통망 운영을 책임져야 할 공공기관인 코레일의 노조가 오히려 국민의 불편을 초래하는 기약 없는 무기한 파업을 강행한다는 사실이 교통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공직자로서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파업이 본격화되면 시민들 불편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번 준법투쟁 기간동안 KTX와 무궁화호, 새마을호 등 일반열차는 짧게는 20분에서 최장 70분까지 지연되고 있다.
 
 
18일 오전 대구 동대구역 대합실에 철도노조 태업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