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식품 안전 논란에 '주방 공개의 날' 개최
전국 310여개 레스토랑 진행…1600여명 고객 참여 신청
입력 : 2019-11-19 16:08:59 수정 : 2019-11-19 16:08:59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맥도날드는 전국 310여개 레스토랑에서 ‘주방 공개의 날’을 열고, 맥도날드의 식품 안전 시스템을 공개한다. 
 
맥도날드 주방에서 햄버거를 만드는 모습. 사진/맥도날드
 
맥도날드는 고객이 직접 확인하고 안심할 수 있도록 주방 공개 행사를 실시한다고 19일 전했다. 
 
맥도날드에 따르면 이달 11~15일 동안 1600여명의 고객이 맥도날드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를 신청했다. 19일 행사에서 고객들은 원재료의 보관 및 관리 과정은 물론, 버거가 만들어지는 주방 내부의 위생 관리등을 확인할 수 있다.
 
맥도날드는 우선 햄버거 패티가 얼마나 안전하고 정확하게 조리되는지 확인할 수 있는 세션을 마련했다. 맥도날드는 상단과 하단이 각각 218도, 176도 이상의 초고온으로 자동 설정된 그릴에서 여러 장의 패티가 동시에 구워지는 시스템을 갖췄다. 이 시스템에서 햄버거 조리 과정을 고객에게 직접 시연할 예정이다. 
 
아울러 조리 후 패티의 중심 온도를 측정하고, 태블릿에 실시간 자동으로 기록하는 ‘디지털 푸드 세이프티 시스템’을 최초로 공개한다. 이 시스템을 통해 맥도날드가 제품의 조리 온도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식품의 안전 및 품질 기준을 충족하고 있음을 증명할 예정이다.
 
맥도날드는 원재료 보관부터 조리에 이르는 과정의 위생 관리 현황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했다. 식재료가 보관되는 냉장고뿐만 아니라, 30분마다 30초씩 손을 씻는 크루들의 손 씻기 절차 등 높은 수준의 위생 절차를 공개한다. 모든 설명과 안내는 해당 레스토랑 관리를 책임지는 점장 또는 매니저가 직접 진행한다. 고객의 궁금증을 풀어주고 소중한 의견을 경청하는 시간도 가진다.
 
조주연 맥도날드 사장은 “맥도날드의 철저한 식재료 품질 및 주방 위생 관리 시스템에 대해 고객 분들에게 생생하게 보여드리겠다”라며 “앞으로도 최상의 품질로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릴 위에서 패티가 조리되는 모습. 사진/맥도날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