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재·부품·장비' 조직 확대 개편
핵심품목 대외의존도 탈피 목표, 이르면 다음달 시행
입력 : 2019-11-19 16:43:39 수정 : 2019-11-19 16:43:39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 대책을 지원하기 위해 관련 조직을 한시적으로 확대 개편한다. 일본 수출규제를 계기로 소부장 핵심역량 확보에 힘을 쏟는다는 취지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6일 대전 유성구 한국기계연구원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테스트베드 공공연구기관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19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산업부는 산업정책실 산하 소재부품장비협력관을 신설하는 내용의 직제 시행규칙 개정안을 마련했다. 차관회의와 국무회의를 거쳐 이르면 내달 시행하기로 했다.
 
소재부품장비협력관실은 소재부품장비시장지원과와 화학산업팀 등 1과·1팀 29인 체제로 1년 동안 운영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대통령 직속 '소재부품장비경쟁력위원회' 운영과 협력모델 발굴, 지원, 규제 개선 신청에 따른 관계부처 협의 업무를 맡게 된다.
 
이와 함께 일본 수출규제 조치를 계기로 중요성이 높아진 정밀화학 분야와 이와 관련한 국제협약 이행 등에 대한 업무도 담당할 예정이다.
 
기존에 관련 업무는 산업정책실 산하 소재부품산업정책관에서 했다. 하지만 올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관련 업무가 급증하자 현안 대응과 정책 수립에 한계가 있었다는 판단에 따라 조직개편을 추진했다. 
 
산업부는 산업정책실 산하 조직의 기구와 기능을 일부 조정·개편하고 인력도 수요를 감안해 12명 증원한다. 이를 통해 산업정책실은 원래 산업정책관, 제조산업정책관, 소재부품산업정책관 등 3개 국장급 조직 외에 국장급 조직이 1개 더 늘어난다.
 
정부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 이후 관련 업무가 폭주하면서 행정안전부 협의를 거쳐 조직을 확대 개편했다"며 "이번 개편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의 꾸준하고 체계적인 이행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산업부는 장비산업의 중요성을 고려해 기존 '소재부품'이 들어간 부서 명칭을 '소재부품장비'로 변경하기로 했다. 
 
앞서 산업부는 지난 8월 소부장 산업에서 핵심 기술력과 안정적 공급역량을 확보하고 대외 의존을 탈피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매년 1조원 이상의 대규모 예산 지원과 예타 면제 등 정책적 지원을 통해 향후 5년 내 핵심 100개 품목 공급을 안정화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소부장경쟁력위원회'를 구성했다.
 
세종=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