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전기차시대 고객관리 대응...독일 TUV 라인란드와 '맞손'
전기차 정비, 충전설비 안전 관리 등 상호 협력 약속
입력 : 2019-12-03 12:07:24 수정 : 2019-12-03 12:07:24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스피드메이트가 150년 역사를 자랑하는 산업계 글로벌 시험인증기관 ‘TÜV 라인란드’와 손잡고 전기자동차(EV) 시장 성장에 대비한 다양한 협력활동을 전개한다.
 
SK네트웍스의 자동차 종합관리 브랜드 스피드메이트는 3일 워커힐에서 신정식 스피드메이트사업부장과 카스텐 리네만 TÜV 라인란드 코리아 대표이사 등 양사 관계자들이 함께 한 가운데 ‘전기차 시장 성장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워커힐에서 신정식 스피드메이트사업부장(오른쪽)과 카스텐 리네만 TÜV 라인란드 코리아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TÜV 라인란드는 국내외 주요 완성차 및 자동차 부품, 전기자동차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시스템/제품/프로세스 시험 및 인증을 하는 글로벌 기관으로 독일 쾰른에 본사를 두고 있다. 150여년의 역사를 지녔으며, 1987년 해외 인증기관으로는 최초로 우리나라에 법인을 세운 이래 국내 8000여개의 고객사를 두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국내 전기자동차 운영과 관련된 고전압 안전교육, 전기차 정비 작업 및 배터리 충전설비 관리 등에 대한 정보와 지식을 교환하며 지속적인 협력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스피드메이트는 이를 통해 자사 구성원들의 정비안전관리 역량이 향상되고, 전기자동차 운전고객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펼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네트웍스의 전기차 충전소에 있는 빨래방. 사진/SK네트웍스
 
카스텐 리네만 TÜV 라인란드 코리아 대표이사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과 부품 시험, 검사, 인증 및 교육 분야에서 보유하고 있는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전기차 보급에 따른 다양한 관련 분야에서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며, “스피드메이트가 추진하는 여러 사업영역에서 협력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피드메이트 관계자는 “전기자동차 관련 여러 국책과제들이 활발히 이뤄지고 제조업체들에 대한 이산화탄소 배출규제가 심화되면서 전기차에 대한 관심과 실제 구매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며 “자동차 관리 No.1 브랜드로서 전기차 시대 속 고객들에게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TÜV 라인란드를 비롯한 업계 선도 기업들과 긴밀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