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 협의체, 8일까지 예산안·패스트트랙 법안 단일안 낸다
입력 : 2019-12-05 18:13:07 수정 : 2019-12-05 18:13:0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오는 8일까지 예산안·선거법·검찰개혁법 단일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바른당 김관영 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대표는 5일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이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밝혔다. 단일안을 8일까지 마련하기로 한 것은 정기국회 종료 전날인 9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을 일괄 상정하는 일정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오후 국회에서 열린 ‘4+1’ 협의체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 대변인은 "어제 시작한 예산안을 포함해 각 당의 실무책임자가 결정되는 대로 오늘 밤부터라도 바로 협의에 들어간다"며 "일요일(8일)까지 단일안을 마련하는 것으로 협의했다"고 말했다. 최대 쟁점인 선거법 개정안의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수 조정 등과 관련해서는 "원내대표들은 (개정안 원안인) 225대 75를 출발점으로 한다는 원칙을 그대로 말했다"며 "실무적으로 만나 단일안을 만들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4+1'이 속도를 내고 있지만 한국당과 막판 협상 가능성도 여전하다. 민주당이 법안 일괄 상정을 계획 중인 가운데 9일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된다. '4+1'의 단일안을 들고 민주당이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와 협상을 시작할 수 있다. 9일 극적으로 합의된다면 정기국회 내에, 협상에 시간이 걸린다면 임시국회를 열어 패스트트랙 법안을 일괄 처리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이인영 원내대표는 "생각이 다른 정당도 언제든 참여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두고 협상하겠다"며 "단호하게 움직이되 마지막까지 합의를 포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기국회가 끝나는 다음 주 화요일(10일)까지 예산과 주요 법안 처리를 서두르겠다"며 "모든 절차는 국회법에 따라 합법적으로 신속하게 진행하겠다. 충돌은 최소화하고 국민이 걱정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