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부정선거 의혹 등 대통령이 직접 해명해야"
"지방선거, 청와대와 수사기관이 명백한 부정선거 펼쳐"
입력 : 2019-12-07 11:55:14 수정 : 2019-12-07 11:55:1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7일 '유재수 감찰 농단·황운하 선거 농단·우리들병원 금융 농단' 등을 '3대 친문게이트'로 규정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자고 일어나면 청와대의 부정선거 의혹과 그 공작의 증거들이 쏟아져 나온다"며 "청와대의 선거개입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 지방선거에서 청와대와 수사기관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야당후보를 탄압하고 여론을 조작했다"며 "부정선거,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누가 봐도 명백한 부정선거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토록 민주주의를 부르짖던 문재인 정권이 가장 비민주적이고 부정한 정권인 것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며 "지금도 청와대는 말 바꾸기를 해대며 부정을 감추고자 한다.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7일 당이 3대 친문게이트로 규정한 사건들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촉구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