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본회의 소집…한국당 제외하고 예산안 처리 시도
'4+1 수정안' 상정 가능성…이인영 "국민의 삶 유보 안 돼"
입력 : 2019-12-10 20:42:10 수정 : 2019-12-10 20:42:1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회 본회의가 10일 속개될 예정인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여야 3당 교섭단체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음에 따라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예산안 수정안을 상정해서 통과시키겠다는 것이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으로 입장하면서 "예산안을 처리하겠다"며 "우리 국민의 삶과 민생이 더이상 유보돼선 안되기에 예산안부터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본회의가 속개될 예정이니 즉시 본회의장에 입장해달라"고 소집령을 내렸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0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본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역시 '긴급 알림 메시지'를 의원들에게 보내 "민주당이 저녁 8시에 본회의를 열어 날치기를 할 예정이니 의원들은 속히 국회로 와달라"고 의원들을 불러모았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함께 예산안을 처리할 뜻을 시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최종결렬이 될 경우 민주당은 '4+1 예산 수정안'을 상정해 통과시킬 생각을 가지고 있고, 우리당은 우리가 주장한 내용을 민주당이 수용할 경우 본회의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이 바른미래당의 의견을 전격 수용해 접점을 찾을 경우 본회의에서 한국당을 제외하고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앞서 여야 3당 원내대표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들은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해 5시간 넘게 예산안 합의를 위해 회동을 이어갔으나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