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환' 변희수 하사, 전역 판정에 "훌륭한 군인될 기회 달라"
입력 : 2020-01-22 18:34:34 수정 : 2020-01-22 18:34:3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휴가기간에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은 육군 변희수 하사가 22일 "성별 정체성을 떠나 훌륭한 군인이 될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변희수 하사는 육군 전역심사위원회가 전역을 결정한 이날 오후 4시30분쯤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가 연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내 "성별 정체성을 떠나 이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부사관 변희수 하사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육군은 이날 군 복무 중 성전환 수술을 한 변희수 하사에 대한 전역심사위원회를 열고 전역을 결정했다. 육군은 국가인권위원회의 '긴급구제 권고'의 근본 취지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고 이해하나 이번 '전역 결정'은 '성별 정정 신청 등 개인적인 사유'와는 무관하게 '의무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법령에 근거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변 하사는 "계속 복무를 할 수 있게 된다면 용사들과 같이 취침하며 동고동락했고, 그 생활을 직접적으로 경험한 유일한 여군이 될 것"이라면서 "적재적소에 배치가 되면 그 시너지 효과 또한 충분히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군이 트랜스젠더 군인을 받아들일 준비가 미처 되지 않았지만 제가 사랑하는 군은 계속해 인권을 존중하는 군대로 진보 중"이라면서 "저를 포함해 모든 성소수자 군인들이 차별받지 않는 환경에서 각자 임무와 사명을 수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변 하사는 성전환 수술을 받은 뒤 '계속 복무를 하겠느냐, 아니면 부대 재배치를 원하느냐'는 군단장의 질문에 "최전방에 남아 나라를 지키는 군인으로 계속 남고 싶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