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리브엠 출시 2달…LGU+ "무제한 요금제 비중 93%"
알뜰폰 질적 성장과 디지털 금융 혁신 견인
입력 : 2020-01-27 10:01:33 수정 : 2020-01-27 10:01:33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유플러스와 KB국민은행이 손잡고 내놓은 알뜰폰(MVNO) 서비스 리브엠(Liiv M)이 출시 두달간 순항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27일 리브엠 출시 두 달간 전체 가입자의 93% 이상이 무제한 요금제에 가입, 무제한 요금제 가입 비중을 높이며 알뜰폰 시장의 질적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통신 설비를 활용하는 알뜰폰 브랜드 리브엠은 KB국민은행이 금융권 처음으로 선보인 이동통신 서비스로, 알뜰폰 사업자로는 최초로 5세대(5G) 통신 요금제를 선보였다.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 방문한 고객이 리브엠 무제한 요금제 가입을 위해 직원에게 상담 받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출시 두 달 가입자 데이터 분석 결과 리브엠 가입자 93% 이상이 △매달 11GB와 소진 시 매일 2GB, 일 데이터까지 모두 사용 시 3Mbps 속도 무제한 데이터 제공하는 월 4만4000원의 LTE 무제한 요금제와 △매달 9GB, 소진 시 1Mbps 속도 무제한 데이터 제공하는 월 4만4000원 5G 라이트 요금제 △매달 180GB, 소진 시 10Mbps 속도 무제한 데이터 제공하는 월 6만6000원 5G 스페셜 요금제 등 무제한 요금제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리브엠 고객의 KB국민은행 스타뱅킹 등 주요 애플리케이션(앱) 접속률이 LG유플러스 일반 고객보다 약 2.7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리브엠이 금융회사 특징을 살려 유심(USIM) 내 KB모바일인증서를 탑재, 휴대폰을 교체해도 사용중인 유심침을 이용하면 공인인증서 추가발급 없이 금융거래가 가능한 점 등 모바일 금융거래의 편의성을 대폭 강화한 요인으로 해석된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담당은 "리브엠은 LG유플러스의 선도적 5G 네트워크와 서비스는 물론 모바일 금융거래의 편의성, 파격적 금융결합 혜택 등 KB국민은행의 강점을 살려 기존 알뜰폰 시장 규모 확장은 물론 질적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통신과 금융의 본격 융합 신호탄을 쏜 리브엠을 통해 앞으로 다양한 상품, 유무선 결합 할인 등 실질적 통신 혜택으로 알뜰폰 시장 주도권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