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가수협회, 코로나 취약계층 나눔 동참
입력 : 2020-04-07 13:17:18 수정 : 2020-04-07 13:17:18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대한가수협회(회장 이자연)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의료진, 근무자들을 위한 나눔 활동에 동참한다.
 
대한가수협회는 주식회사 그래미(회장 남종현)와 함께 50억원 상당의 호흡기 건강 신제품을 대구 의료진과 현장 근무자, 교육청,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한다.
 
이자연 회장은 “가수협회는 이미 코로나 피해 지역과 취약 계층을 위한 기부활동을 벌이고 있는 그래미에 적극 협력해왔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놓인 대한가수협회 가수들에게도 해당 건강 제품을 전달했다. 향후 가수들과 SNS 응원 릴레이도 구상 중”이라 밝혔다. 
 
그래미는 최근 호흡기 면역력 강화 음료 ‘다미나 909’를 개발, 대구-경북 교육청에 이어 강원도 교육청에 약 35억원 어치의 제품을 기증한 바 있다.
 
이자연 회장은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날까지 선행 릴레이를 펼칠 계획”이라며 “슬픔은 나누면 반이 되고 기쁨은 나누면 배가 된다는 말처럼, 어려운 이 시국에 서로 힘을 모아 베풀고 나누는 작은 마음에서 이 상황이 극복될 것”이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이자연 회장(왼쪽)과 그래미 남종현 회장. 사진/대한가수협회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