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1면에 코로나19 사망자 1000명 명단 게재
“사망자 10만명이란 암울한 이정표에 근접해”
입력 : 2020-05-24 15:18:16 수정 : 2020-05-24 15:18:16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뉴욕타임스(NYT)가 지면 1면 전체를 할애해 코로나19 사망자 1000명의 이름을 게재했다.
 
24일자 일요판 NYT미국 사망자 10만명에 근접, 막대한 손실이란 헤드라인과 이들은 단순한 명단 속 이름이 아니다. 그들은 우리다란 부제목 하에 코로나19로 숨진 1000명의 이름과 나이, 거주지, 직업 등 간단한 프로필을 실었다.
 
뉴욕타임스가 지면 1면에 코로나19 사망자 1000명의 명단을 게재했다. 사진은 뉴욕타임스가 트위터 계정을 통해 공개한 24일자 1면 이미지. 사진/뉴욕타임스 트위터·뉴시스
 
NYT는 명단 앞에 붙인 간단한 기사에서 숫자만으로는 코로나19가 미국에 미친 충격을 측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미국은 코로나19 사망자 10만명이란 암울한 이정표에 근접하고 있다면서 지면에 실린 1000명은 전체 미국 사망자 수의 1%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날 존스홉킨스대 코로나19 실시간 통계사이트에 따르면 미국의 누적 확진자 수는 1622670명이다. 사망자 수는 총 97087명이다. 미국은 전 세계에서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은 국가다.
 
한편 NYT 1면 이미지를 공개한 트위터에는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는 댓글이 달렸다. 한 이용자는 대통령은 어디 있나? 아 맞다, 골프 치러 갔지!”라고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스털링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골프를 즐겼다. 지난 38일 플로리다주에 있는 골프클럽을 방문한 이후 처음이다.
 
또 다른 트위터 이용자는 사망자 중 한 명은 16살 때 게슈타포로부터 유대인을 구한 레이디다. 1000명의 사망자, 1000개의 사연이라고 썼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