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사업자대출119' 5.6조 채무조정
일시적 자금사정 악화때 큰도움…"개인사업자·은행간 윈윈 모델"
입력 : 2020-05-28 12:00:00 수정 : 2020-05-28 16:51:00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개인사업자대출119' 제도를 통해 5조원 이상의 채무조정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제도는 은행권의 개인사업자대출 채무자가 일시적 자금사정 악화로 대출 원리금 상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우 만기 연장 등을 지원해 채무상환 부담을 낮춰준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은행권은 지난 2013년 2월 '개인사업자대출119'를 도입했다. 만기 연장, 이자 감면, 이자 유예, 대환대출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구체적 운영방식은 은행별로 건전성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마련하고 있다. 도입 이후 지난해 말까지 총 3만7453명의 개인사업자에게 총 5조6082억원의 채무조정을 지원했다. 만기연장이 4조2096억원으로 가장 많은 비중(70.1%)을 차지했으며, 이어 이자감면(22.9%), 이자유예(4.4%), 대환대출(2.6%) 순으로 나타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채무자인 개인사업자는 채무상환 부담을 덜고, 은행은 부실채권 발생을 줄일 수 있는 은행권의 '윈-윈'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개인사업자대출119'는 지원 이후 정상 상환된 대출이 부실처리된 대출의 약 2.5배로 은행의 건전성 제고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도 받는다. 금감원은 제도 활성화를 위해 2017년 상반기 실적부터 은행의 운영실적을 반기별로 평가, 우수은행을 선정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대형 부문에서 농협은행이 1위를, 하나은행이 2위를 각각 차지했고 중소형 부문에서는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각각 1, 2위를 가져갔다.
 
금감원 관계자는 "영세·취약 개인사업자가 적시에 지원받을 수 있도록 은행의 지원대상 차주에 대한 적극적 안내, 영업점 직원 교육 및 제도 홍보 강화 등 적극적 노력을 해달라"며 "은행의 제도 운영실적 및 체계에 대한 반기별 평가를 지속하고 개인사업자대출119 제도에 대한 안내자료를 리플렛, 책받침 등으로 제작해 자영업 협회·단체 등을 통해 배포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금융감독원)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