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순임 유족회장 "정대협·윤미향, 권력단체 살찌우는데 혈안"
입력 : 2020-06-01 17:54:06 수정 : 2020-06-01 17:54:06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일본 강제징용·위안부 피해자 유가족 단체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와 유가족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사퇴와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의 해체를 촉구하고 나섰다고 뉴시스가 1일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양순임 유족회 회장 등은 이날 인천 강화군 선원면의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수십 년 동안 정대협(정의연의 전신)과 윤미향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피해자 중심의 단체가 아니라 또 하나의 권력단체를 살찌우는데 혈안이 됐을 뿐"이라며 "정대협과 윤미향은 할머니를 위한 최소한의 예의도 다하지 않은 천인공노할 집단으로 전락한지 오래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많은 세월동안 위안부할머니들의 고혈을 빨아왔음에도 불구하고 정의연이 계속 존속된다면 이제 몇 분 남지 않은 할머니들은 마지막 고혈까지 빨리며 이 단체의 내일을 살찌우는데 희생돼 쓸쓸히 죽어가는 비극적인 결말을 맺을 것"이라며 "(정의연은)즉각 해체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는 더 이상 이 단체에 지원금을 보내서는 안 된다며 국민을 상대로 한 기부금도 모금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는 지난 1973년에 창립했으며 이들은 대표적인 단체가 되기 위해 사단법인 등록을 위해 수십 차례 국가에 법인신청을 했지만 번번이 허가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20여년 만인 1992년 태평양전쟁희생자 관련 시민단체로는 최초로 사단법인으로 승인을 받았다.
 
양순임 태평양전쟁희생가유족회 회장이 1일 인천 강화군 모처에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의 전신·정대협)를 규탄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며 유족회에서 발간한 자료를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