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체부 장관 “장애인 정보 복지 사각지대 해소 기대”
4일 승격 ‘국립장애인도서관’ 현장 방문
입력 : 2020-06-04 17:46:05 수정 : 2020-06-04 17:46:05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산하 1차 소속기관으로 승격되는 국립장애인도서관 업무 추진 상황과 지원 방안 논의를 위해 현장 점검에 나섰다.
 
국립장애인도서관은 작년에 개정된‘도서관법’에 따라 4일부터 문체부 1차 소속기관으로 승격됐다. 앞으로 도서관장애인서비스 국가시책을 수립하고 총괄한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4일 서울 서초구 국립장애인도서관에서 열린 국립장애인도서관 현판식을 마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장애인 대상 비대면 서비스 현장을 점검하고 실시간 화상 수어상담을 통해 도서관 서비스에 대한 청각 장애인의 민원을 직접 확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서울 서초구 국립장애인도서관을 찾은 박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장애인 대상 온라인 비대면 서비스 현장을 점검했다. 최근 ‘코로나19’에 대응해 문화정책 전반에서 비대면 온라인 서비스가 확산되고 있으나, 이에 따라 다른 한편으론 장애인들이 디지털정보 격차 문제를 겪지 않을지 우려된 바 있다. 
 
박 장관은 거동이 불편한 지체장애인 등을 위한 ‘책나래서비스’, 인쇄자료를 장애유형에 따라 변환한 전자점자자료, 수어영상도서 온라인원문시스템, 실시간 화상 수어 상담 시스템 등을 점검했다. 특히 박 장관은 화상 수어상담을 통해 도서관 서비스에 대한 청각 장애인의 민원도 직접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박 장관은 직원들을 격려하고 “앞으로 국립장애인도서관이 장애인 정보 복지 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고 디지털정보격차 문제와 정보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기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