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실감콘텐츠 신시장 창출 프로젝트 추경 200억 추진
교육훈련·의료·제조에 적용…원격회의·교육 서비스도 제작
입력 : 2020-07-07 12:00:00 수정 : 2020-07-07 12: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정부가 디지털 뉴딜 일환으로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 실감콘텐츠 제작 지원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실감콘텐츠 신시장 창출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추경예산 200억원을 투입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실감기술을 활용한 공공·산업 현장의 생산성 혁신과 온라인 환경에서도 대면 수준의 경험·몰입감 제공이 가능한 비대면 원격서비스 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XR기반 복합테러 대응 교육·훈련 시스템. 사진/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는 실감기술을 교육훈련·의료·제조분야에 적용하는 대규모 실감기술(XR) 융합프로젝트 3개 과제 지원을 위해 올해 추경예산 100억원을 투입한다.
 
물리적 훈련공간에 가상의 테러상황을 증강해 구현한 혼합현실(MR) 기반 테러상황 대응 교육훈련 시스템 개발을 지원하고, 절단·교통사고 등 외상상황을 물리적 마네킹에 MR로 증강해 실감나게 재현하고, 응급 처치훈련을 할 수 있는 중증외상 처치훈련 시스템 개발을 지원한다. 제조설비·공간을 디지털트윈으로 구현하고, XR로 시각화해 실시간 상태 모니터링, 원격협업, 가상 시뮬레이션 등이 가능한 시스템 개발도 지원할 방침이다. 
 
원격회의·협업, 교육, 전시 등 비대면 수요가 높고, XR 장점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비대면 핵심서비스 제작에도 100억원 규모를 지원한다. 비대면 환경에서도 제품 전시·홍보가 가능한 가상컨벤션 전시서비스, 가상공간에서 교육자료를 공유하고 선생님과 실시간 소통이 가능한 실감 원격교육 서비스 등의 과제를 지원할 예정이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비대면 환경이 일상화되며, 우리의 삶 전반에 VR·AR 등 실감기술 활용 가능성이 증대되고 있다"며 "과기정통부는 VR·AR 등 실감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개발 지원 확대를 통해 우리 경제사회 전반의 디지털 전환 촉진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