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절반 이상 "17일 임시공휴일 휴무 미정"
중기 21% "휴무 안 해"…생산·매출 타격 우려
입력 : 2020-08-06 12:00:00 수정 : 2020-08-06 12:00:0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국내 중소기업 절반 이상은 임시공휴일로 지정된 8월17일의 휴무 여부를 아직 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7월29일부터 31일까지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중소기업 휴무계획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 50.3%는 8월17일 휴무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휴무를 계획하는 중소기업은 10곳 중 3곳도(28.7%) 되지 않았으며, 휴무를 실시하지 않는 중소기업도 21.0%에 달했다.
 
휴무에 참여하려는 중소기업들은 정부의 내수 살리기에 적극 동참(62.8%)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 외에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회복 및 직원들의 사기진작(18.6%), 관공서·은행 등 휴업으로 업무처리 불가능(14.0%)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휴무 미실시 이유는 △가동중단 시 생산량, 매출액 등에 타격이 큼(39.7%) △납품기일 준수를 위해 휴무 불가능(33.3%) 등으로 나타났다.
 
임시공휴일 지정 효과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가계소득과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휴일 지정에 따른 소비 개선 ‘효과가 크다’는 응답(35.7%)이 ‘효과가 작거나 없다’는 응답(18.3%)에 비해 두 배에 가깝게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의 휴식시간 보장과 내수 진작 등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한 사회 전반적인 기대감은 크지만 상당수 중소기업은 매출액 감소나 납품기일 준수에 대한 걱정으로 휴무를 할 수 없거나 아직까지도 휴무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시공휴일을 감안한 대기업들의 납품기한 연장 등을 통해 많은 중소기업 근로자들도 임시공휴일에 적극 동참할 수 있는 분위기 확산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