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사업청, 방산기업 육성 위해 1000억원 지원
최장 10년간 이자의 최대 87.5% 지원…고용창출기업은 추가 지원
입력 : 2020-08-06 11:57:35 수정 : 2020-08-06 11:57:35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방위사업청은 6일 방위산업 육성 및 국방 중소기업의 경영여건 개선을 위해 총 1000억원 규모의 '20-2차 방위산업 이차보전 융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007년부터 시작된 이차보전 융자 사업은 방위사업 참여기업이 연구개발, 시설 등에 필요한 자금을 금융기관을 통해 장기 저리로 융자하고, 시중 금리와의 이자차액을 방위사업청에서 지원하는 내용이다. 지난 4월 1141억원 규모의 '1차 융자사업'을 포함해 올해는 총 2141억원 규모다.
 
최장 10년간 이자의 최대 87.5%(대·중견기업은 최대 50%)가 지원되며, 금리는 중소기업 0.3∼0.4%, 중견·대기업 최대 2.0% 이내다. 중소기업 중 고용인원이 증가한 '고용창출기업'은 인당 0.02%(기업당 최대 0.1%) 할인된 금리를 적용한다.
 
특히 코로나19로 유휴시설이 발생한 방산업체가 직전 분기 매출액 기준으로 매출 감소를 증빙할 수 있는 서류를 제출하면 신청기업 상황에 맞게 즉시 필요한 자금을 지원한다.
 
융자 신청 기한은 오는 9월9일까지이며, 자세한 사항은 방위사업청 누리집 공지사항을 참조하거나, 방산일자리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올해 협약 금융기관으로 선정된 NH농협은행의 전국 지점에서 사전 대출 상담도 가능하다.
 
방사청 측은 "'융자추천'이 자금 대출을 보증하지는 않는다"면서 "은행 여신규정에 의한 담보여력 및 신용도에 따라 업체별 실제 융자 가능금액이 변동되거나 대출이 거부될 수 있다"며 신청 전 협약은행 사전상담을 추천했다.
 
또한 '방산육성자금'(약 700억원 규모)과 '국방 중소기업 정책자금'(약 300억원 규모) 중 구분해 신청해야 하고, 타 부처의 융자사업을 지원받고 있는 사업은 중복신청이 불가하다. 융자 시기는 10월 초 예정된 내부 심의를 거쳐 12월15일까지 이행될 계획이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국방 중소·벤처기업을 비롯한 방위산업분야 기업들의 경영여건 개선과 방위산업 육성을 위해 융자 사업을 진행한다"며 "코로나19로 유휴시설이 발생한 방산업체 지원도 함께 추진하며 기업의 안정적인 경영 활동을 통해 방위산업이 국가 경제에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이 지난 4월9일 경기 과천시 방위사업청에서 방산업체 CEO들과 '코로나19 대응 긴급 CEO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방위사업청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