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한 "조선일보 허위보도 사과하라…권경애 변호사 알지도 못해"
권경애 "한상혁, '윤석열이랑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고 말해"
입력 : 2020-08-06 18:12:06 수정 : 2020-08-06 18:12:0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6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의 페이스북글을 근거로 자신의 '권언유착' 의혹을 제기한 조선일보에 "허위보도에 대해 사과하고 정정보도를 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윤 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조선일보는 오늘 아침자 신문에서 MBC 검언유착 의혹 보도와 관련해 보도 전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또는 윤 수석이 권 변호사에게 전화했을 것으로 추정하는 보도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권 변호사는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가 채널A와 한동훈 검사장의 '검언유착'을 보도하기에 앞서 정부 핵심 관계자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그는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으로 표현했고, 이를 두고 조선일보는 '법조계에서는 윤 수석과 한 위원장이 거론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윤 수석은 "한 위원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면서 "저 역시 권 변호사에게 전화를 한 적이 없다. 권 변호사를 알지도 못한다"고 반박했다.
 
한 위원장은 "지난 3월31일 '채널A 기자-검사장 간 유착 의혹'을 보도한 MBC 보도 직전 권 변호사와 통화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권 변호사와) 통화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이 지난 오후 9시9분"이라고 자신의 통화기록을 공개했다. 이어 "(권 변호사가) 3월31일 MBC 보도 전 채널A 사건에 대해 내가 미리 알고 있었다고도 하는데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권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 "(사실 관계는) 알 수 없는 것"이라며 "한 위원장의 말이 맞다면 권 변호사가 주장했던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사람이 주장했다고 해서 그것이 반드시 사실인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권 변호사는 논란이 불거지자 페이스북에 "3월31일 한 위원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시간은 오후 9시경이 맞다"면서 "그 날 MBC보도를 보지 못한 상태로 야근 중에 한 위원장로부터 전화를 받았다"며 시간을 둘러싼 기억 오류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그러나 "한 시간 반 가까이 이어진 그날의 통화내용 중 '윤석열이랑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뒤늦게 확인한 MBC 보도에서 한동훈 검사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는데도, 보도 직후 그의 이름이 언급이 돼 강한 의구심이 들었다. 이런 내용을 지인과 나눈 텔레그램 대화 자료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출처/권경애 변호사 페이스북 캡쳐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