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계절 쓰는 프리미엄 천장형 선풍기 'LG 실링팬' 출시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은 국내 고객들의 니즈 반영
강력하면서 조용한 바람 구현…음성 명령 등 편의성↑
입력 : 2020-08-11 10:00:00 수정 : 2020-08-11 10:00:00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LG전자(066570)가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은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서 사계절 공기 관리에 대한 수요가 점점 커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실링팬' 신제품을 출시한다.
 
LG전자는 11일 프리미엄 천장형 선풍기 ‘LG 실링팬(LG Ceiling Fan)’을 국내에 출시했다. LG 실링팬은 큰 날개가 천천히 회전하는 천장형 선풍기다. 실내 공기를 순환시켜 쾌적하게 한다.
 
모델들이 서울 서초구에 있는 LG전자 서초R&D캠퍼스의 ‘살롱 드 서초’에서 LG 실링팬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신제품에 LG만의 차별화된 기술인 듀얼윙과 혹등고래의 돌기 디자인을 적용했다. 듀얼윙은 큰 날개의 중심부에 별도의 투명하고 작은 날개가 달려 있는 구조다. 날개 중심부의 풍량을 높여 공기 순환을 강화하는 효과를 낸다.
 
큰 날개에 있는 혹등고래의 돌기 디자인은 몸집이 크지만 먹이를 사냥할 때는 민첩하게 움직이는 혹등고래의 가슴지느러미 앞부분에 있는 혹에서 착안했다. 돌기 디자인은 실링팬 날개가 돌면서 나는 소리를 줄여주는 데 도움이 된다.
 
LG 실링팬은 사계절 내내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유지시켜주는 것은 물론 냉난방 성능은 높이고 에너지 사용량을 낮춰준다.
 
독일 인증기관 TUV라인란드가 LG 실링팬을 난방기나 냉방기와 함께 사용할 경우에는 실링팬을 사용하지 않을 때 보다 각각 25%, 19% 빠르게 설정온도에 도달하고, 실링팬을 사용하면서 난방기나 냉방기를 켜고 2시간 동안 가동하면 전력소비량은 각각 13%, 8% 줄어든다고 인증했다.
 
봄과 가을에는 공기를 위아래로 순환시켜 쾌적하게 해주고 여름에는 에어컨과 함께 사용하면 시원하고 자연스러운 바람을 만들어 준다. 또 겨울철 난방에선 더운 공기를 아래로 순환시켜 실내를 따뜻하게 유지시킨다.
 
신제품의 최저 소음은 속삭일 때와 비슷한 25데시벨(dB) 수준이다. 인도의 공신력 있는 인증기관인 내셔널 테스트 하우스가 측정한 결과 이 제품의 최대 풍량은 200CMM(Cubic Meter per Minute)이다. 1CMM은 1분 동안 배출하는 공기량의 단위다.
 
사용 편의성도 장점이다. 무선인터넷 기능을 탑재해 고객은 리모컨 없이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 있는 LG 씽큐(ThinQ) 앱을 사용해 원격으로 선풍기를 제어할 수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 등 인공지능 플랫폼과도 연동된다. 예를 들어 고객이 LG 씽큐 앱에 실링팬을 등록하면 “실링팬 켜”, “실링팬 바람세기 강풍으로 변경” 등 음성만으로 실링팬을 제어할 수 있다.
 
신제품은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상 IDEA 2019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 IDEA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설치비를 포함한 신제품의 출하가는 51만원이다.
 
이감규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부사장)은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은 국내 고객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LG만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사용 편의성을 바탕으로 사계절 내내 쾌적하게 사용하는 천장형 선풍기를 앞세워 국내 프리미엄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