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코스피 54개사 '영문공시 번역지원 서비스' 개시
입력 : 2020-09-27 12:00:00 수정 : 2020-09-27 12:00:00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한국거래소는 영문공시 활성화를 통해 투자저변을 확대하고자 오는 28일부터 54개 상장법인을 대상으로 '영문공시 번역지원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국내증시는 외국인투자자의 높은 보유비중(8월 말 기준 코스피 외국인 시총 비중 35.3%)에도 불구하고, 상장법인의 영문공시 제출 부담으로 인해 영문정보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지난해 영문공시는 총 697건으로 국문공시의 5.9%였다.
 
거래소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상장법인의 영문공시 제출 부담을 완화시켜 영문공시 활성화의 기반을 마련한다는 설명이다.
 
영문공시 서비스는 상장법인이 국문공시를 제출하면 거래소에서 지정한 전문번역업체가 해당 공시를 영문으로 번역해 상장법인에 제공하는 방식으로, 거래소가 번역비용을 지원한다.
 
참여기업은 코스피 주권상장법인 54개사다.
 
거래소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영문공시의 활성화를 통해 외국인투자자의 국내증시 접근성을 제고함으로써 국내증시의 글로벌화와 투자저변 확대를 기대한다"며 "영문공시 서비스 제공과 더불어 영문공시 우수법인에 대한 연부과금 감면,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유예 및 공시담당자 의무교육 면제 등 인센티브를 확대해 상장법인의 자율적인 영문공시 참여 분위기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문공시 번역지원서비스 지원대상. 자료/한국거래소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