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아시아나항공, '균등감자'가 뭐길래

2020-11-05 08:48

조회수 : 3,0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아시아나항공이 주식 무상감자를 하기로 결정하면서 시끄러워졌습니다. 방식으로 대주주와 일반 주주들이 같은 비율로 책임을 지는 균등감자를 선택했기 때문인데요. 아시아나항공 경영난이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 회장의 무리한 그룹 재건으로부터 비롯된 만큼 책임을 주주에게 떠넘기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 달 14일 무상감자를 승인받기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엽니다. 무상감자는 특별결의 사항으로 발행주식의 3분의 1, 주총 출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통과됩니다.
 
이번 감자는 3대 1 비율 방식으로, 쉽게 말해 액면가 5000원 보통주 3주는 1주로 병합됩니다. 무상감자이기 때문에 이에 따른 보상이나 환급은 없습니다. 1억1162억원 규모인 자본금은 감자 후 3721억원으로 줄어들게 되는데 차익인 약 7441억원은 결손금 보전에 쓰일 예정입니다. 즉 주주들의 투자금으로 재무구조 개선을 단행하는 셈입니다.
 
아시아나항공 지분은 지난 6월 기준 대주주 금호산업이 30.77%를 보유하고 있으며 2대 주주 금호석유화학이 11.02%, 기타 소액주주들이 58.21%를 가지고 있습니다. 감자가 끝나면 금호산업은 6869만주에서 2289만주로, 금호석유화학은 2459만주에서 819만주로 주식이 줄어듭니다. 박삼구 전 회장은 1만주에서 3333주로 보유 주식이 변경됩니다.
 
 
 
다만 2대 주주인 금호석유화학과 소액주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어 주총 통과가 쉽진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아시아나항공 균등감자를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는데요. 글쓴이는 "소액주주 돈을 강제로 착취해 아시아나항공 자본을 만드는 것"이라며 "무상 균등감자를 단행할 게 아니라 차등감자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금호석유화학도 아시아나항공의 감자 결정에 대해 대책 회의를 열고 법적 대응 등 방안을 논의 중입니다. 공시 전까지도 균등감자에 반대하며 사장이 채권단에 직접 의견서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특히 금호석유화학은 균등감자 시 박삼구 전 회장의 경영 실패 책임을 나누는 결과가 돼 배임 소지에 휘말릴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처럼 금호석유화학과 소액주주들의 반대로 입을 모으면서 이번 무상감자는 금호산업 지분 약 31대 금호석유화학과 소액주주 지분을 합친 69의 싸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